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삶의 진솔한 고백…송석증 '그루터기:타관바치의 꿈'

송석증 시인이 시집 '그루터기:타관바치의 꿈'(순수 문학)을 펴냈다.

1998년에 펴낸 첫 시집 '바다 건너 온 눈물'에 이어 '내 콩팥이 혈액정화를 거부했을 때'(2003), '지시할 땅으로 가라'(2005), '혼자 저녁먹는 사내'(2007), '늙은 황야의 유혹'(20009)에 이어 6번째로 펴낸 이번 시집에는 송 시인이 미국생활 30여년을 반추하며 써내려간 '삶의 진솔한 고백' 62편이 담겨있다.

시집의 해설에서 이건청 한양대 명예교수는 "저자에게는 시가 희망이며 구원임을 느끼게 한다"고 작품 한편 한편에 깊이있게 담긴 승화된 정감을 강조한다.

2011년 가산문학상을 수상한 송석증 시인은 '미주시학'의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문의: (213)321-4287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