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위산역류, 식도암·후두암 확률 78%"

최근 보고서 '성대암 위험 높다' 경고…전문가 진단

최근 위산역류(heartburn,속쓰림)가 장기화 될 경우 성대암(vocal cords)에 걸릴 위험성이 높다는 의학보고가 나왔다. 차민영 내과 전문의는 "전체 우리 환자 중에서 반 넘게 위산역류 증세를 갖고 있다"며 "위산역류 환자들은 위암이 생기지 않나 막연한 공포심을 갖는데 위산역류로 인해 유발되는 암은 위 자체보다는 식도암, 후두암 등 위를 떠난 위산이 흘러가는 경로의 부위"라고 지적했다. 위산역류의 합병증에 대해 들어 보았다.

# 먼저 정확한 원인 알기= 위산은 위벽 점막에서 생성되는 강한 산성을 지닌 액체다. 따라서 위 안에 머물 때만 안전하지 일단 다른 곳으로 흘러가면 연약한 점막들로 이루어져 있는 부위들이 강한 산성 액에 닿아 헐면서 염증을 유발한다. 이것이 오래되면 암세포가 된다. 그래서 위산이 위를 떠나지 못하게 위와 연결된 식도 부위에 괄약근이 닫히게 되어 있다. 위산역류는 이 괄약근이 느슨해져서 그대로 위산이 위로 쳐서 올라감으로써 생긴다. 동시에 위안에 너무 많은 위산이 있을 때 괄약근을 치고 식도 쪽으로 거꾸로 올라감으로써 속쓰림이 생긴다.

# 언제 괄약근 느슨해지나= 둘 다 첫째 원인이 스트레스 받을 때이다. 심하게 걱정할 일이 생겼거나 급히 해결해야 되는 문제가 닥쳤을 때 위벽에서 위산이 정상보다 많이 나오는 동시에 괄약근의 죄임도 느슨해진다. 현대인에게 속쓰림이 증가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 다음은 술과 담배. 특히 자기 전에 마시는 알코올과 피우는 담배는 그대로 괄약근을 풀어주면서 동시에 위산를 쏟아지게 한다는 것을 명심할 것. 마지막이 음식, 초컬릿, 박하 등이다. 특히 초컬릿과 박하는 괄약근을 느슨하게 해준다.

# 위를 떠난 위산은 어디로 가나= 식도를 타고 위로 위로 올라가 목(후두)를 넘어 입안과 위로는 코(비강)까지 간다. 뿐 만 아니라 목 바로 옆의 기관지로 넘어가면 기관지염, 천식이 되고 더 아래로 폐까지 흘러 들어가면 폐렴이 된다. 차 전문의는 "의학적인 정의로 볼 때 위산역류 때문에 위암이 생긴다고 할 수가 없는 이유도 위산역류는 일단 위를 떠난 다음에 발생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위산역류 환자 중에서 위암 발생이 많은 것은 위산 역류가 되기 이전에 이미 위 자체에 암의 요인을 갖고 있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위산역류가 있는 사람들은 위가 아닌 다른 부위의 증세를 조심해서 관찰하는 것이 관건임을 아울러 지적했다.

# 위산역류와 성대암= 통계를 보면 위산역류를 가진 사람이 식도암과 후두암에 걸릴 확률이 78%나 된다. 그도 그럴 것이 치고 올라온 위산이 가장 빈번하게 반복하여 닿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식도암 부위가 위 바로 윗부분이 가장 많은 것이 좋은 예다. 위를 빠져 나온 위산이 항상 맞닿는 곳이란 얘기다. 후두암 역시 우리가 누었을 때 위산이 자연히 흘러가 닿는 부위다. "누운 자세에서 보면 우리의 위는 높게 있어서 자연히 위액은 아래 쪽의 입으로 흘러가게 된다"며 "지금 발표된 성대암도 사실은 넓은 의미에서 후두암에 속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도 위산역류로 인한 성대암은 발생되고 있었다"며 후두 가운데 성대가 위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증세= 따라서 성대암과 후두암은 사실상 증세가 유사하다. 위산에 헐어서 염증이 되고 이것을 보호하기 위해 몸에서 새로운 세포를 만드는데 그것이 원래와 다른 세포로 형성됨으로써 암으로 된다. 염증과 암으로 넘어간 후의 증세도 강도 차이이지 비슷하다고 본다. 아침에 일어나면 목이 쉬고 색색거리는 소리가 섞여 나온다. 목이 죄어들어 소리내기가 힘들고 감기처럼 목이 아프기도 하고 기침도 한다. 암이 되면 세수할 때 임파선이 부은 것이 잡힌다. 무엇보다 체중감소가 나타나고 하얗거나 노란 색의 가래가 나오고 심할 때 피가 섞여 나온다. 입에서 악취가 나온다.

"목감기로 생각하고 항생제나 목기침 약을 2주일 정도 복용해도 차도가 없을 때는 의사를 찾아 위내시경과 목부위의 CT, MRI를 찍어 봐야 한다"며 "초기에 발견되면 요즘은 수술 보다 방사선을 밖에서 쏘여 치료하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 어드바이스
직접적 원인은 스트레스
1년에 한 번 꼭 위내시경을


- 위산역류를 일으키는 것이 위산의 과다생성과 괄약근이 느슨해지는 것이다. 이 두가지에 가장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스트레스.

- 위산역류가 있는 사람은 1년에 한번 반드시 위내시경을 한다.

- 의사가 처방해 준 제산제 즉 약을 충실히 먹을 것. 잔탁이나 펩디스 같은 약은 임신부도 복용해도 안전하다. 제산제를 복용한 사람의 경우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식도암과 후두암 발생률이 41% 낮게 나왔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 제산제는 아침 공복에 먹을 경우 효과가 적다. 가장 좋은 방법은 잠자기 전 30분 이내에 먹는다. 새벽 2시~4시 사이에 위산이 가장 많이 나온다. 베개를 2개 정도 받쳐 웃몸이 위의 위치보다 높게 한다.

글·사진=김인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