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마당] 한단새 노래

최경희

나는 설산조(雪山鳥)

높고 기품(氣稟)있는 설산에 산다

은빛 청정한 눈 이고

밝은 햇살

맑은 바람

고요를 마름해 입으신

그곳



설산에 밤이 온다

나는 한고조(寒苦鳥)

추워 얼어오는 온 몸

빨간 코끝

손발가락 얼음 박힌

욕계의 삭신 안고

생각한다

날이 밝으면 집 지으리

꼭 내 집 지으리



살가운 아침햇살

호끈한 어머니 훈김에

사르르 사라진 추위

집 지으리란 생각도 함께

녹녹해진 죽지 날개 파닥여

다사론 햇살 맑은 바람 받아

유유자적 선경에 노닌다

나는 한단새

밤 다시 온다

춥다 다시 아뿔사

깡그리 잊은 그 생각 불쑥 튀어

기겁해

한다

내일은 한다

꼭 한다



설산은 듣는다 그 한단새 노래

밤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