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엄마들 사이 입소문 난 건강 식품, 유산균

산부인과 공식 추천 1호 '이지바울' 선정

최근 주부들이 유산균을 챙기기 시작했다. 스트레스로 인한 남편의 소화 불량부터 초등학생 딸의 아토피에도 효과적인 우리 가족 건강을 위한 필수품, 유산균을 소개한다.

그 종류도 다양한 건강기능식품 중 요즘 엄마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유산균. 친숙한 이름에 비해 효능은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았는데, 배탈, 설사 같은 장트러블부터 아토피, 천식, 알레르기, 암까지 각종 질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가족 모두를 위해 꼭 챙겨야 할 품목으로 떠올랐다.

그래서 제대로 된 유산균 제품을 고를 수 있게 약사들의 추천을 받아 시중에 판매중인 대표적인 유산균 제품의 특징을 비교해보았다. 우리 몸에는 수백 종의 장내 세균이 존재한다. 평상시에는 유산균으로 대표되는 이로운 균과 대장균으로 대표되는 해로운 균이 균형 상태로 있지만 스트레스나 나쁜 식습관, 음주 등으로 균형이 깨지면 해로운 균이 증식한다.

이는 변비, 설사, 피부 트러블, 과민성 대장 증후군, 아토피성 피부염, 천식, 비염 등 온갖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우리가 이러한 병에 걸리지 않는 이유는 장내에 존재하는 유익균이 유해균과 싸우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익균을 늘려 몸 속 균의 평형을 맞추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유익균은 종류에 따라 장내에 결합하는 부위가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균주가 들어 있는 고함량의 복합 성분 제품을 골라 균주가 장내에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대부분의 제품은 살아 있는 생균으로 아주 뜨거운 음료에 타먹는 것은 피해야 한다. 스틱 포장 제품은 개봉 후 장시간 놓아두면 균이 사멸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섭취한다.

WHO에서 대표적 유산균이라 정의한 소장 유산균 '락토바실러스'와 대장 유산균 '비피더스'가 44억 마리 이상 들어 있다. 여기에 이들의 먹잇감인 올리고당 등이 함께 들어 있어 배변 활동과 유해균 억제 기능을 높였다. 13세 이상 청소년, 성인이 섭취 대상이며 임산부에게도 좋다.

"이지바울은 자연생리에 가깝게 개발돼 이상적"이라며 "약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임산부에 특히 효과적일 것"

제품을 개발한 지근억 교수는 "이지바울은 인체에 부작용 없이 장의 운동과 배반활동을 돕고, 장내의 유해균을 억제해 장의 기능을 향상시켜줄 뿐 아니라 대장암 수술환자에게는 대장암을 일으키는 클로스트리움과 같은 장내유해균을 효과적으로 억제해 줘 꾸준히 섭취하면 재발방지의 효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이지바울의 주원료인 비피더스유산균은 우리의 장에 있는 유익한 유산균이지만, 산소가 없는 조건에서만 배양할 수 있어 고도의 제조기술이 필요하며, 제조 가격이 높기 때문에 그동안 국내 수요분을 전량 수입에만 의존해 왔다.

하지만 지근억 교수는 끈질긴 연구 노력 끝에 한국인 장내에 있는 우수한 역가의 비피더스 균주를 분리, 배양하는데 성공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이지바울이 탄생하게 됐다.

이 제품의 제조기술은 과학기술부로터 2004년 Bio부문 신기술로 인정받아 KT마크(신기술인정서)를 받았으며 현재 한국, 미국에 4개의 특허를 획득하고 일본 및 유럽에 10여개의 특허를 출원 중이다.

이지바울은 전국 산부인과, 내과, 소아과 등 병의원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또한 코리아데일리 핫딜 http://hotdeal.koreadaily.com에서 무료배송이 포함된 가격으로 절찬리에 판매 중이다.

▶문의: (213)784-4628, (213)368-9828 (월~목 오전 10시~오후 7시 금 오전 11시~오후 7시(점심시간 1~2시 토·일 공휴일 휴무)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