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식재료 비슷한 것끼리 포장해야 안전

여름철 장바구니 꾸리는 요령

기온이 높아지면, 무엇보다 식중독을 유의해야 한다. 식중독을 예방하는 첫걸음은 식재료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다.

안전한 식재료 보관은 장바구니를 제대로 다루는 데서 시작된다. 특히 슈퍼마켓을 자주 가지 못하고, 한꺼번에 일주일 치 장을 본다든지 하는 가정에서는 장바구니를 올바로 싸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비슷한 것끼리 포장해야=시장에서 구입한 식재료 혹은 음식은 비슷한 것끼리 같은 봉지나 바구니에 싸는 게 원칙이다. 예를 들면, 집에 들고 가 곧바로 조리할 재료들끼리 한 봉지에 담고, 냉장 혹은 냉동시켰다가 후일 요리에 쓸 재료들을 또 다른 바구니에 담는 식이다.

같은 원리로 채소는 채소끼리 고기는 고기끼리 모아 놓는다. 역시 똑같은 이치로, 온도가 비슷한 음식을 모아서 한 포장 봉투에 넣는 게 좋다. 한마디로 냉동식품은 냉동식품끼리, 상온 보관 식품은 상온 보관 식품끼리 모아 꾸리는 것이다.

▶냉장이나 냉동은 지체 없이=고기나 우유 같은 유제품들은 다른 식재료보다 빨리 상하기 쉽다. 여름철처럼 기온이 높을 때 고기나 우유는 빠르면 냉장고에서 꺼낸 뒤 2시간 안에 세균이 번식하기 시작한다.

다시 말해 상하는 것이다. 집에서 대형 슈퍼마켓까지 거리가 먼 편이라면, 조금 값이 비싸더라도 고기나 유제품들은 집 근처의 소매점 등에서 사는 게 안전할 수도 있다. 장을 보고서 집까지 오는 거리가 멀다면, 자동차 에어컨을 켜고 앞 좌석이나 뒷좌석의 그늘진 곳에 고기나 우유를 담은 장바구니를 놓도록 한다.

▶재활용 장바구니는 깨끗이 닦아 써야=비닐 백 대신 재활용 장바구니를 들고 다니는 경우라면, 장을 보기 전에 장바구니를 청결하게 해놓는 게 좋다.

자주 쓰는 장바구니에는 세균이 서식하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식재료들을 어쩔 수 없이 한 개의 장바구니에 담아서 이동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냉동식품을 맨 밑에, 그 위에 냉장 식품, 맨 위에 과일이나 채소 등을 놓도록 한다. 찬 기운은 아래로 향하기 때문이다. 또 가능하면 식재료를 담을 수 있는 바구니나 상자 등을 최소 2개 이상 준비하는 게 세균 오염이나 부패를 막을 수 있는 지름길이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