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무밴디지, 붕대도 되도 끈고 되고

여행때 챙겨야 할 비상품목

여행시즌이 다가오면서 꼭 가져가야 할 건강 비상품목을 문의해 오는 독자들이 많다. 건강 정보를 주는 '헬스 매거진'에서 몇가지를 발췌해 보았다.

▶위장약= 멀미로 속이 울렁거리는 것을 비롯해 급체, 설사, 위산역류 등 소화관련 문제가 발생할 것을 대비하여 위장약을 준비하는 것이 우선이다. 펩토-비스몰(Pepto-Bismol)과 같은 소화관련 약은 의사 처방전 없이도 구입이 가능한데 위장애를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조절해주고 설사를 완화시킨다.

▶진통제= 빠뜨릴 수 없는 비상약이다. 타이레놀보다는 애드빌을 권하는데 성분인 이부프로펜은 통증을 비롯해 삐끗하게 접질려서 부었거나 관절염 등에 도움이 된다. 특히 몸을 많이 움직이는 여행일 경우일수록 꼭 챙기면 좋다.

▶항히스타민= 꽃가루를 비롯한 알러지를 다스려주고 몸에 발갛게 발진이 생겼을 때에도 일단 도움을 준다. 또 잠자리가 낯설어서 잠이 잘 안올 때 취침 전 30분 전에 먹으면 임시 수면제 역할도 해준다.

▶고무 밴디지(elastic bandage)= 여행시 다목적 용의 필수품목이다. 발목 등이 삐었을 때 단단히 감싸주는 붕대 역할도 할 뿐 아니라 깊이 베어 피가 잘 멎지 않을 때 지혈용 붕대로도 안성맞춤이다. 가방 끈이 고장났을 때 동여매주는 끈의 대용품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일회용 밴디지= 단 한가지 사이즈가 아닌 여러 형태의 일회용 밴디지를 고루 준비하는 것이 좋다.

▶ 손톱깍기= 의아해 할 지 모르지만 장기 여행일 경우 필요하다. 손톱이 길면 손톱 아래에 병균이 끼고 그것이 입이나 피부에 균을 충분히 옮길 수 있기 때문이다.

▶ 코에 뿌리는 식염 스프레이(saline nasal spray)= 여행으로 피곤해지면 코속이 쉽게 마른다. 이 때 균이 침입하기 쉽다. 특히 비행기 안의 건조한 공기는 쉽게 감기 등에 노출되기 쉽다. 코 점막을 건조하지 않도록 식염 스프레이를 간간이 뿌려주는 것은 균이 머물지 못하게 하는 방법의 하나다.

김인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