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머니의 강

김문희·한국문인협회 미주지회 고문

바쁜 일상을 걷어내고
마음 속 가장 낮은 바닥에 내려서면
거기 조용조용하게 흐르는 어머니의 강을 만납니다.
하얀 광목에 묻은 풀물처럼 연푸른 물빛 모습
잔잔하게 잔물결로 반짝이는 당신의 웃음이 흐르고
그 멀고 넓은 강물 위에
어린 잎새처럼 내가 떠 있습니다.
당신 가슴에는 언제나 푸른 하늘이 담기고
산 같은 아버지도 담기고
새떼 같은 자식들도 담겨
언제나 조심스럽게 달빛 부서지지 않는 강이었지요.
강 속을 흐르던 수많은 아픔
바닥으로 바닥으로 가라앉혀서
언제나 다정하게만 흐르던 어머니의 강
어느덧 어머니의 세월에 서서
나도 강이 될 수 있나 내 서툰 삶을 되짚어 보지만
언제나 나는 요란한 개울물로 흘러왔습니다.
아! 허무하고 덧없는 이승의 삶이
당신처럼 누군가의 가슴에
오래도록 흐르는 강이 되려면
얼마나 흐르고 또 흘러야 할까요
어머니
오늘은 당신의 유장한 흐름에
내 빈약한 흐름을 가만히 섞으며
아픔의 상처들 바닥으로 가라앉히고
다시 당신의 맑은 흐름 마음에 채운 후로
바쁘고 복잡한 일상의 문을 엽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