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정의 달’ 한인타운 축제 풍성

둘루스 배어풋 아트 페스티벌, 재즈 공연 등






가정의 달을 맞아 이번 주말 애틀랜타에서 각종 페스티벌이 열린다. 특히 가족들과 함께 즐기기 좋은 아트 및 재즈 이벤트들이 풍성하다.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5월중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페스티벌에 대해 알아본다.
▶배어풋 아트 페스티벌 = 한인타운 중심지 둘루스에서 10~11일 ‘베어풋 아트 페스티벌’이 열린다. 둘루스 시청 인근의 타운 그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수백여명의 아티스트들이 100여개 이상의 부스를 마련해 작품을 선보인다. 행사에는 아이리쉬 댄서부터 타이완 드러머까지 음악과 춤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어린이들의 놀이공간도 마련되며, 비어 가든, 와인 테이스팅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가 마련된다. 행사는 11일 오전 10시~오후 6시, 12일 오전 10시~오후 5시이다. 문의 : www.barefootinthepark.org.

▶애틀랜타 재즈 페스티벌 = 다채로운 재즈 페스티벌도 볼거리다. 우선 피치트리 센터 몰에서는 매주 금요일 오전 11시 30분~오후 1시 30분에 여러 재즈 공연자들이 참가하는 재즈무대가 마련된다. 이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5월 한달간 매주 금요일에 만나볼 수 있다. 11일 애틀랜타 퍼커슨 파크에서는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커뮤니티 공원에서 ‘미니어처 재즈 콘서트’가 열린다. 이밖에 존스크릭 장로교회는 오후 6시부터 재즈공연을 개최하며, 곳곳에서 마더스데이를 기념하는 재즈 공연 및 행사가 이어진다. 문의 : atlantafestivals.com
이밖에도 11~12일 던우디 아트 페스티벌, 로즈웰 타운 스퀘어에서 열리는 컬러 페스티벌 오브 아트, 벅헤드 스프링 아트, 크래프트 페스티벌, 그리고 캔톤에서 열리는 체로키 카운티 인디언 페스티벌이 열릴 예정이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