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무제한 골프 라운딩에 호텔 1박 비용이 단돈 $120

1박2일 무제한 골프 1인당 120불…가족 여행으로도 '제격'
스킨스게임 열린 라킨타 GC, 팜스프링스 모텔 숙박까지

흔히들 미국을 골프의 천국이라 일컫는다. 특히 1년 강우일이 20일 정도에 불과한 남가주는 골프광들에게 파라다이스처럼 여겨진다.

그 중에서도 LA 다운타운에서 동쪽으로 약 120마일 떨어진 라퀸타에는 무려 80여개의 골프장들이 운집해 있다.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 아니카 소렌스탐, 프레드 커플스, 프레드 펑크, 존 데일리, 마크 오메라, 스티브 에임스, 애덤 스캇, 앤서니 김에 이르기까지 전 현직 PGA와 LPGA의 수퍼스타들이 스킨스 게임을 펼친 라킨타 골프 클럽은 최고의 코스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2003년 개장한 이후 4년 연속 스킨스 게임이 개최돼 전 세계 골프 팬들의 시선을 모았던 라킨타 골프 클럽에서 무제한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선을 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팜스프링스 시내에 위치한 가든비스타 호텔에서 1박을 한 후 라킨타 골프 클럽에서 무제한으로 라운딩을 갖는 것으로 1인당 120달러(최소 2명 이상)의 파격적인 가격이 책정됐다. LA에서 출발하는 날에도 라운딩을 할 경우에는 1인당 40달러만 추가로 내면 이틀 연속 골프를 마음껏 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S&J 골프의 브라이언 권 대표는 "세계적인 명문 코스에서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껏 골프를 칠 기회는 흔치 않다. 1박2일 동안 공기 맑은 곳에서 지인들과 시간을 함께 보내면 평소 쌓인 스트레스도 말끔히 사라질 것"이라며 "함께 떠나는 멤버 중 골프를 치지 않고 인근 카바존에서 쇼핑을 하거나 카지노를 즐길 경우 탄력적으로 요금을 적용하기 때문에 큰 부담없이 떠나는 여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지인 8명과 함께 무제한 골프 여행을 다녀 온 제이슨 김 씨는 "평소와는 달리 가족과 함께 떠나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 하루 자고 난 뒤 아내와 아이들이 쇼핑을 간 사이 친구들과 마음 편안하게 골프를 원없이 쳤다"며 "LA 인근에서 주말에 골프를 치려면 거의 6시간 정도 걸리고, 좀 괜찮은 골프장이다 싶으면 그린피만 100달러를 넘게 내야 하는데 숙박까지 포함해 120달러에 타이거 우즈가 볼을 쳤던 곳에서 골프를 즐기니 더할 나위없이 좋다"고 말했다.
1박2일 무제한 골프에 관련한 문의 및 예약: (213)550-7673

예약링크 :http://hotdeal.koreadaily.com/product/product_detail.asp?cat_no=24&prd_idx=524

▲골프장: The Golf Club at La Quinta(60151 Trilogy Pkwy La Quinta, CA 92253)
▲숙박: The Garden Vista Hotel(1875 North Palm Canyon Drive Palm Springs, CA 92262)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