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톨릭 개혁요구 반영…청빈·봉사 기대

비 유럽권 교황 피선 배경

이변이 일어났다. 가톨릭 2000년 역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했다. 비유럽권 그것도 신대륙 출신의 새 교황이 탄생한 것이다. 마지막 비유럽 출신 교황은 시리아 출신이었던 그레고리오 3세(731년)다.

1523년 네덜란드인 교황 하드리아노 6세가 즉위한 이후 455년 만인 1978년 비이탈리아인으로는 처음으로 폴란드 출신 요한 바오로 2세가 선출됐다.

요한 바오로 2세와 독일 출신 베네딕토 16세가 재위한 35년을 제외하고 이탈리아인 교황이 계속됐다.

아르헨티나의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76) 추기경이 새 교황으로 선출된 것은 유럽 중심의 가톨릭 교회로는 개혁 요구와 현대화의 흐름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교회 전반의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콘클라베를 앞두고는 비유럽권 교황이 선출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콘클라베 시작 이틀만에 비유럽권 교황이선출된 것은 추기경들 사이에 어느 정도 이에 대한 암묵적인 합의가 이뤄져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비유럽권 교황 배출은 가톨릭 내부의 변화에서 그 동인을 찾을 수 있다. 유럽의 가톨릭 신자는 2억7700만명에 불과하다.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합치면 3억명이 넘는다. 세계 최대의 가톨릭 국가는 브라질이다. 교황을 배출한 아르헨티나는 전체 인구 4000만명 가운데 가톨릭 신자가 70%를 넘는다.

비유럽권 새 교황 선출을 계기로 가톨릭의 무게 중심 자체가 로마 그리고 유럽을 벗어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럽 중심의 가톨릭 교회의 보수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남미 출신 교황이 선출됨에 따라 바티칸에 어떤 형태로든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일부 관측통들은 유럽 중심의 바티칸 세력이 교황 다음 서열인 교황청 국무원장 자리를 내부 인사로 채우는 대신 유럽 이외 지역의 인물을 교황으로 선택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한 바 있다.

애초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던 브라질의 오질루 페드루 셰레르(63) 추기경이 아니라 그동안 후보로 주목받지 못하던 아르헨티나의 베르골리오 추기경이 교황으로 선출된 것이 이런 분석을 뒷받침할 수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