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떤 분이지?" 예상밖 새 교황에 어리둥절

성 베드로 광장 15만명 인파
발표 후 얼싸안고 기쁨 나눠

교황청 시스티나 성당의 굴뚝을 주시하던 군중 속에서 “연기가 나온다”는 소리가 나왔다. 웅성거림은 잠시 뒤에 비로소 환호성으로 바뀌었다. 하얀 연기인지 검은 연기인지 분간이 안 돼 머뭇거렸던 성 베드로 광장의 신자들은 교황 탄생에 대한 확신이 들고 난 뒤에야 비로소 얼싸안고 기쁨을 나눴다. 일부 신자는 두 손을 모은 채 기도하며 눈물을 흘렸다. 현지시간으로 13일 오후 7시를 넘긴 시각 추기경단 비밀회의인 콘클라베가 소집된지 이틀만에 12억 가톨릭 신자를 이끌 새 교황을 탄생시킨 순간이었다.

새 교황이 발코니에 모습을 드러내기 전, 광장에는 10~15만명의 인파로 가득 메워졌다. 발표를 맡은 장-루이 토랑 프랑스 추기경이 베드로 성 베드로 대성당 중앙 발코니에 등장해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76) 추기경을 거명하자 군중은 일시에 조용해졌다.

가톨릭 교회 전통에 따라 그가 라틴어로 새 교황의 이름을 말해 대부분이 누가 선출됐는지 알지 못하는 듯 갸우뚱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이어 조금 뒤 새 교황 프란치스코가 대성당 발코니에 모습을 드러내 손을 흔들자 그제서야 환호가 나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