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자유분방한 색과 선…'강렬함이 살아 있다'

디지탈 아티스트 부르스 태커
리 앤 리 갤러리서 개인전

디지털 아티스트 브루스 태커(Bruce Thacker)가 리 앤 리 갤러리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다. 지난 23일 오픈 다음달 30일까지 열리는 전시회 타이틀은 '빅 칼러스 빅 프린츠'(Big Colors Big Prints).

전시 작품은 17점.

색과 선이 자유분방하게 표현되어 강렬함과 대범함이 묻어있는 대작 들이다.

지질학을 전공한 브루스 태커는 미술에 대한 사랑과 열정으로 10여년 전 오렌지 카운티에서 '터스틴 르네상스 갤러리'를 운영하며 많은 아티스트를 후원했다. 20년전 부터 사진 작업을 해왔고 그 경험에서 얻어진 미적 감각과 지식을 바탕으로 그림과 다양한 미디어를 이용한 입체적 조각물을 제작해 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의 특징은 사진이나 기존 이미지를 변형해 이용하지않고 색과 선 그리고 형태를 이용하여 마우스로 화면을 구성해 나갔다는 것이다.

브루스 태커는 중견화가 이경수씨의 남편이다.

▶주소: 3130 Wilshire Blvd. #502 LA

▶문의: (213)365-828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