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K-패션' 뉴욕에 전파한다

의류산업협회 페스티벌
젊은 디자이너들 실력 발휘

대뉴욕지구한인의류산업협회(KAMA)가 주최한 '2013 뉴욕코리안패션페스티벌'에서 뉴욕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젊은 패션 디자이너들과 예비 디자이너들이 유감없이 실력을 발휘했다.

13일 맨해튼에 있는 부티끄 호텔 '요텔'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한국 패션업체와 뉴욕을 기반으로 한 한인 패션업체 등 6개 업체가 참여, 패션쇼를 통해 미국 패션업체 관계자들에게 디자인을 선보였다.

KAMA 패션장학생 선발대회도 열렸다. 이번 장학생 선발대회에는 본선을 통과한 14명의 한인 학생들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이 가운데 선발된 5명의 장학생에게는 총 1만2000달러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밖에 메이시 백화점의 북동부지역 스페셜 이벤트 매니저인 크리스 메리트가 '최신 패션 트렌드'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한국의 멋=이번 행사에는 한국 패션업체 '그리디어스' '지나 인 뉴욕' 'UZ' '옐로우레이디버드'와 뉴욕의 한인 패션업체 '수 K'와 '하이디 이' 등이 참여, 패션쇼와 전시회를 통해 'K-패션'을 선보였다.

또 의류브랜드 띠어리와 헬무트 랭의 최고경영자(CEO)인 앤드류 로젠, 패션 디자이너 케네스 콜 등 업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K-패션을 직접 경험했다.

곽우천 KAMA회장은 "이번 행사는 예년과 다르게 K-패션을 미국 주류사회에 알리는데 더욱 중점을 뒀다"며 "한국인이나 한인들의 신선한 디자인을 뉴욕 패션산업을 이끄는 이들에게 소개하고 좀 더 친숙하게 하는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다.

◆원단 소개=디자인 뿐 아니라 한국 원단의 우수성을 알리는 자리도 함께 마련됐다.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와 대구ㆍ경북 한국섬유마케팅센터(KTC)도 부스를 설치하고 한국 원단 홍보에 나섰다.

GTC의 황효현 소장은 "한ㆍ미 자유무역협정이 시행된 지 1년 정도 지났다. 이제 미국 바이어들 사이에서도 한국 섬유의 우수성과 가격 경쟁력에 대해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며 "이번 행사에서는 관세 혜택이 큰 폴리에스테르와 아스테이트 등을 이용한 레이스와 번아웃(burn out)원단 등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고 말했다.

KTC는 젊은 한인 디자이너들과 패션공부를 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원단을 적극 홍보했다. 김현석 KTC 소장은 "젊은 디자이너와 예비 디자이너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들에게 원단을 소개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대구ㆍ경북지역 원단 업체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KTC는 젊은 디자이너와 예비 디자이너에게 원단 제공 등 후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동그라미 기자
dgkim@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