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이어트 음료, 설탕 음료보다 당뇨병 위험 더 높아

인공감미료가 함유된 다이어트 탄산음료가 설탕이 들어간 탄산음료보다 성인 당뇨병 위험을 더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Inserm) 연구진이 1925~1950년 출생한 중년 이상 여성 6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14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한 결과다.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매주 500㎖ 마시는 여성은 같은 양의 설탕 탄산음료를 마시는 여성보다 당뇨병 발병률이 15% 높았다. 매주 섭취량이 1.5ℓ인 경우는 다이어트 탄산음료 그룹의 당뇨병 발병률이 설탕 탄산음료 그룹에 비해 59%까지 높아졌다.

다이어트 탄산음료 그룹의 매주 평균 섭취량은 2.8잔으로 설탕 탄산음료 그룹의 1.6잔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만 여성이 날씬한 여성에 비해 다이어트 탄산음료 섭취량이 많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