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98년 만에…생존 교황 사임

베네딕토 16세 28일 물러나
"기력 쇠해 자유의사로 포기"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이달 말로 사임한다고 발표했다. 종신 임기인 교황이 생전 사임한 것은 1415년 그레고리우스 12세 이후 598년 만이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베네딕토 16세는 11일 오전 바티칸 교황청에서 열린 추기경 회의에서 자신을 뜻을 밝혔다. 그는 "신 앞에서 내 양심에 거듭 확인해 본 결과, 나의 기력이 교황 일을 수행할 만큼 충분치 않다는 확신에 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 자유 의사로 오는 28일 오후 8시(현지시간)를 기해 가톨릭 로마 주교직, 성 베드로의 후계자 직무를 포기한다"고 밝혔다.

후임 교황을 선출하는 의식인 '콘클라베'는 3월 24일에 개최키로 했다고 교황청은 밝혔다. 그 사이 교황 직은 공석으로 남는다. 교황 직 사임 후 베네딕토 16세의 거취에 대해서는 교황청이 향후 밝힐 예정이다. 페데리코 롬바르디 교황청 대변인은 "그(교황)가 우리 모두를 놀라게 했다"며 "현재 교황은 병중에 있진 않지만 지난 몇 달간 육체와 정신이 쇠약해졌다. 그의 결정은 최고의 존경을 받을 만하다"고 말했다

교황의 모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도 "교황의 결심에 감동받지 않을 수 없다"며 "그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올해 86세인 베네딕토 16세는 전임 요한 바오로 2세를 이어 2005년 4월 19일 제 265대 교황에 취임했다. 당시 78세로 1730년 취임한 클레멘스 12세 이후 275년 동안 선출된 교황 중 가장 나이가 많았다. 그는 카리스마는 약하지만 유능한 행정가이자 학식이 깊은 신학자로 평가 받았다. 7개의 명예박사학위와 독일어를 비롯, 이탈리아어ㆍ라틴어ㆍ히브리어 등 10개 언어 구사로 유명하다. 주한 교황대사인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는 "물신주의ㆍ무신론이 퍼져가는 신앙의 위기 상황에서 진정한 기독교의 정체성을 재발견하는 데 열중하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이충형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