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석류에 식욕 억제 물질 있다

석류에 식욕 억제 성분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퀸 마거리트 대학 연구진은 석류에서 추출한 성분이 배고픈 느낌을 감소시키는 동시에 만복감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8일 보도했다.

지원자 2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만 석류의 껍질 속 씨로 만든 보충제를 매일 한 알씩 3주 동안 복용하게 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를 주도한 에마드 알-두야일리 박사가 밝혔다.

연구진은 3주 후 두 그룹에 토마토 소스를 곁들인 파스타를 먹게 하고 먹기 직전부터 15분 간격으로 2시간에 걸쳐 공복감 식욕 만복감 식사 만족감 등을 물었다.

그 결과 석류보충제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공복감을 12% 식욕을 21% 덜 느끼고 만복감은 15% 식사 만족감은 15% 더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파스타를 먹은 양도 석류보충제 그룹이 평균 447g으로 대조군의 574g에 비해 22% 적었다.

석류가 이러한 효과를 내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다른 과일에 비해 많이 들어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식욕을 진정시키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이 연구 결과는 과체중 또는 비만 위험을 줄이는 데 석류를 이용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실험에는 석류의 껍질 속 씨의 성분이 고도로 농축된 퓨어플러스(PurePlus)가 사용됐다. 이 연구결과는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열릴 국제영양학총회(International Congress of Nutrition Conference)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