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언제·왜 화내나 나를 알고, 상대방 입장도 헤아려야”

한인복지센터 분노 조절 세미나서 이미령 상담가

“분노를 잘 조절하려면 먼저 나에 대해서 알아봐야 합니다.”

 워싱턴 한인복지센터가 진행중인 ‘분노 조절 세미나’의 3주차 강의를 맡은 이미령 상담가는 21일 “우리들은 여러가지 모습을 갖고 있는데 내가 아는 나, 상대방이 아는 나,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이 아는 나, 나와 상대방 모두가 모르는 나 등 4가지로 구분된다”며 “자기 자신을 먼저 잘 알아야 하는 이유는 그래야만 자신을 바꿀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시 말하면 상대방을 바꾸기는 어렵지만 ‘나의 분노 행동’은 노력으로 바꿀 수 있다는 말이다. 내가 언제 화가 나는지, 왜 화가 나는지, 화가 나면 어떤 행동을 하는지, 화가 나는 게 현실적인 생각에서 오는 상황인지 아닌지 등을 파악하면 분노에 대처하기 한결 수월해진다고 이 상담가는 설명했다.

 예를 들어 퇴근한 남편이 집안이 깨끗하지 않은 걸 보고 무작정 화를 낸다면 이는 현실적이지 않은 모습이다. 즉, 집에 급한 일이 있었는지, 아이가 아팠는지 등 집안을 치울 수 없었던 상황이었는지를 먼저 파악하는 게 현실적인 반응이다. 단편적인 모습만 보고 화를 내는 행동은 본능적이며, 문제가 된다고 이 상담가는 말했다.

 이미령 상담가는 또 “사람은 누구나 행복해지고 싶어하고 분노를 잘 이기려는 것도 행복하기 위함”이라며 “내가 행복하게 살고 싶은 것과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들도 행복하게 살기 원함을 항상 기억하라”고 말했다. 그러다 보면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는 마음이 생기게 되기 때문이다.

 그는 “상대방과 대화에서 마찰이 있을 때 ‘아이 메시지(I Message)’를 사용해 자신의 생각과 마음을 잘 전달한 후 반드시 상대방의 말을 잘 경청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면서 “남의 고통을 이해하며 자신의 고통을 이해하는 것 또한 자신의 분노를 조절하는 중요한 방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분노 조절 세미나는 오는 28일(월) 오후 7시 ‘분노와 정신질환과의 관계’(한수웅 정신과 의사)로 끝을 맺는다. ▷문의: 703-354-6345
 유승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