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복권 당첨된 크리스천 "십일조 당연한 일이죠"

오리건주에서 지난 16일 100만 달러 복권에 당첨된 라일리 건(34)씨가 "가장 먼저 십일조를 내겠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해 5월 네바다주 리노 지역 통신회사에서 매니저로 일하던 중 실직을 당한 건씨는 가족들을 부양해야 하는 상황 가운데 경제적 어려움에 놓여 있었다. 건씨는 크리스천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실직을 당해서 재정적으로 어려워지면서 방 한 개짜리 집에 아내와 세 명의 자녀를 데리고 살려고 했다"며 "복권에 당첨돼서 정말 기쁘지만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이 주신 것이기 때문에 크리스천으로서 가장 먼저 십일조를 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했다.

건씨는 최근 가족들과 함께 잠시 오리건주에 있는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에 핫도그를 사먹으려고 한 업소에 들렸다가 16달러치의 복권을 구입했었다.

오리건주 복권국 관계자는 "건씨 가족이 받게 될 복권 당첨금은 세금을 제외하고 67만 달러 정도가 될 것"이라며 "건씨는 세금을 제외하기 전인 100만 달러를 기준으로 10%를 출석 교회에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건씨는 "실직을 당했지만 절대 희망을 잃지 않고 컴퓨터 프로그래밍 학위를 따기 위해 인근 칼리지에 수업도 등록했었다"며 "무작정 하나님께 기도만 한 게 아니라 삶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실질적 부분에서 열심히 노력했더니 하나님이 도와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건씨는 "먼저 컴퓨터 프로그램 공부를 열심히 하고 나머지 복권 당첨금으로는 작은 비즈니스를 열어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