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평식 여행칼럼 '미국은 넓다'] 4코너스 (Only Point in US Common to 4 State Corners)

4개 주가 만나는 특별한 합일점

미국의 국기 즉 성조기를 보면 별이 50개가 있다. 그 50개의 별들은 50개 주를 상징하는 것이다.

알래스카주와 하와이주를 제외하고 본토에는 48개의 주가 서로 붙어있다. 이 48개의 주 중에서 동서남북으로 십자가를 그리며 4개주가 서로 붙어있는 곳이 딱 한군데가 있는데 이를 4코너스라고 한다. 우리는 흔히 4 코너스라고 하지만 공식 명칭은 'Only Point in US Common to 4 State Corners'다. 즉 유타주의 동남쪽과 콜로라도주의 서남쪽 그리고 애리조나주의 동북쪽과 뉴멕시코주의 서북쪽 모서리가 서로 맞닿아 있다. 마치 한 이불속에서 궁둥짝이 정답게 맞닿아 열십자를 그려놓고 있듯이 말이다. 그 열십자는 4코너스 근교에서 끝나는것이 아니라 4개주 끝까지 일직선으로 뻗어있다. 4코너스가 있는 이곳은 매우 더운 곳이다. 높은 산도 없으니 흐르는 물도 없다. 나무도 없고 풀 한포기도 없다.

모든 생명체가 자랄수 없는 황무지의 벌판위에 한 여름에는 숨이 턱턱 막힐 정도로 100도가 넘는 기온은 보통이다. 대개가 주 마다의 경계는 높은 산맥을 따라 한다던지 강이나 호수 또는 특별한 경계선이 될만한 곳에 주경계선을 정하는 것이 통례인데 이곳은 이 모든 것을 전연 도외시 한채 잣대로 그냥 일직선을 그어 놓은듯하다.

4코너스 바로 옆에는 좌측으로 큰 콜로라도 강이 흐르고 있고 우측으로는 장엄한 로키산맥이 남북으로 길게 뻗어 있는데도 이런 지형을 다 무시한채 아무 볼 것이나 특징도 없는 무지렁이 황토 벌판위에 4개 주의 경계가 교차한다는 것은 참으로 이해를 할 수가 없다. 4코너스를 중심으로 4개 주는 지금도 인디언 자치구역이 많은 곳으로 원래는 이 모든 땅이 인디언들 소유로서 모뉴먼트 밸리를 비롯하여 메사 버디(Mesa Verde) 나바호 내셔널 모뉴먼트(Navajo National Monument) 캐년 데 첼리(Cayon De chelly)등 수많은 인디언 유적들이 있는 곳이다.

4코너스를 비롯하여 그 후손들이 많이 사는 갤럽시에서는 지금도 1년에 한번씩 대대적인 퍼레이드와 축제등 큰 행사를 하고 있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낸다고 이 나라의 주인이 적반하장격으로 주객이 전도된 오늘날 이들의 소외감이 얼마나 크겠는가. 더욱이 세계 최고의 부강한 나라 국민이라는 말은 한낯 허울좋은 명색일뿐 교육이나 의료 기타 모든 문화의 혜택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그들을 볼때면 초록은 같은 색깔이라 그런지 마음이 편하지 않다.

4코너스에는 대략 10평 정도의 바닥에 시멘트를 깔아 놓고 십자가로 주경계선을 그어 놓은 위에 각주 이름과 주기와 성조기가 걸려 있다. 이 작은 몸통 하나로 동시에 4개 주 땅을 접할수 있다는 것 하나가 특별하다면 특별한 만남이다.

오른쪽 팔은 콜로라도주 왼쪽 팔은 유타 주 오른 발은 뉴멕시코주 왼쪽 발은 애리조나 주에 접한뒤 기념 사진 한장 찍는 것이 참으로 이색적이다. 그리고 주위에는 현지 인디언들이 관광객들을 위해 그들의 고유 의상과 모자를 쓰고 말과 함께 사진도 찍을수 있으나 약간의 수고비는 줘야 한다. 바둑 용어에 좌우 동향은 중앙이 급소라는 말이 있다. 이곳이 4개 주의 중앙이라 그런지 모르나 4코너스 주위로는 인디언들의 유적지가 대단히 많다. 그리고 국립공원 급의 명승지도 주위에 널려 있다.

▶여행.등산 전문가 김평식: (213) 736-909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