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012년 사상 가장 더웠다

연평균 기온 화씨 55도

2012년이 미국 역사상 가장 더운 해로 기록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8일 지난해 미국 연중 평균 기온이 화씨 55.3도(섭씨 12.9도)로 이전 최고치였던 1998년보다 1도, 또 지난 20년 평균보다 3.2도 높았다고 밝혔다.

기온은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6개월간 내리 평년 평균을 웃돌았다.

1895년 미국에서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최장기 기록이다.

지난해 3월 이상고온으로 봄 기온이 역대 최고였고 여름은 7월 기온이 과거 기록을 깨면서 사상 세 번째로 더웠다. 또 극심한 폭풍우와 가뭄, 산불 등 몇 차례 기상 이변도 겪었다.

과학자들은 이 수치를 토대로 기후 변화가 미국 날씨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평균 기온은 앞으로도 더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NOAA 국립기상자료센터(NCDC) 토머스 칼 소장은 “작년의 기록적인 기온은 기후 변화의 명백한 징후”라며 “매 계절 또는 매년 기록이 깨지지는 않겠지만 이런 온난화 현상은 점점 잦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