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학적 어휘로 담아낸 인생살이

이상태 시집 '날아라 몽상이여'

시인 이상태씨가 시집 '날아라 몽상이여'(푸른사상)을 출간했다.

'내 고향 묵호항 바닷가에 꽂아 놓은 솟대의 새처럼 내 영혼은 맑은 사랑 내 눈물 끝 언어가 되고 시가 되는 바다의 묵시가 되어 가장 깊은 자리에 자맥질 하고 싶었다.'고 그는 서문에서 시를 쓰는 이유를 설명한다.

"최초의 꿈은 그것이 아니었는데 내 젊은 혼은 세월의 갈피마다 접혀 힘들게 홀로 되어 내 생애의 길고 긴 그림자를 끌고 다녔다"는 것. 작품 속에 담아놓은 마음이 얼마나 힘겨운 삶 속에 뜨거웠는지를 저자는 말한다.

소설가 우한용교수(서울대)는 "이상태 시인은 삶을 이야기하면서 완악스러운 시와 소설의 경계를 넘나들기도 하고 배제하기도 하면서 작업을 수행한다"며 그의 문학적 어휘의 다양성을 평한다.

'순수문학'으로 시와 수필 등단한 이상태 시인은 영랑문학상 순수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시집으로 '낙숫물에 그려진 원' '감정이 일렁이는 대로' '도시 속의 슬픈 눈망울' 이 있다. 미주한국문인협회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클럽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