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티룩 주얼리 스타일링…화려한 목걸이엔 얌전한 귀걸이, 롱 드레스엔 볼드한 팔찌

주얼리를 빼놓고 파티룩은 완성될 수 없다. 주얼리 스타일링의 포인트는 '강약'에 있다. 목걸이가 크고 화려해 볼드한 느낌을 준다면 귀걸이는 얌전하게 매치한다. 또는 옷이 화려하다면 목걸이는 생략하고 귀걸이나 팔찌에 포인트를 주는 식이다.최근 주얼리 트렌드는 '볼드'다 . 크기가 크고 굵은 과감한 디자인의 주얼리와 스타일링이다.

◆롱 드레스에는 길이가 긴 진주 목걸이를 팔찌나 벨트로 활용

길이가 긴 진주 목걸이는 여러 번 감아 팔찌로 활용할 수 있다. 드레시한 옷을 입을 때나 우아한 느낌의 롱 드레스를 입을 때 잘 어울린다. 원피스를 입을 때는 벨트처럼 활용할 수도 있다. 드러난 네크라인에는 펜던트가 큰 볼드한 느낌의 목걸이를 착용한다. 이때 목걸이 끝이 옷의 네크라인을 너무 넘지 않도록 길이 조절을 해준다. 최근 나온 목걸이에는 'O'자 링이 여러 개 있어 길이를 조절할 수 있다. 목뒤로 드레스의 끈이 이어지는 홀터넥 스타일 드레스라면 목걸이는 생략하고 길게 내려오는 '이어 드롭 귀걸이'를 매치한다. 반지는 드레스 색깔과 잘 어울리는 원석반지를 여러 개 겹친다.

◆스팽글로 반짝이는 팬츠 룩에는 볼드한 귀걸이를

바지에 들어간 스팽글 장식의 컬러와 같은 색감의 볼드한 귀걸이로 포인트를 줬다. 리사 킴 대표는 "바지와 귀걸이에 포인트를 줘 목걸이는 생략해도 좋지만 조금 허전하다면 톤다운된(블랙 터틀텍과 비슷한 색감의) 목걸이를 2개 정도 스타일링 하면 좋다"고 설명했다. 민소매 상의로 허전한 팔에는 팔찌가 필수다. 한쪽은 퍼 소재의 뱅글을 다른 한쪽은 볼팔찌를 비롯해 각기 다른 소재와 디자인의 팔찌를 여러 개 섞어 화려함을 살렸다. 리사 킴 대표는 "그동안 모아둔 팔찌를 적절히 섞어 주는 것이 포인트"라고 조언했다.

◆여성스러운 치마에는 진주 목걸이를

진주는 여성미를 상징하는 주얼리다. 레드 컬러 치마 색깔에 맞춰 7㎜정도의 브라운 톤 진주 롱비드를 매치했다. 리사 킴 대표는 "브라운 톤의 진주는 나이든 사람이 한다는 편견 있다"며 "오히려 따스한 인상을 줘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라고 전했다. 긴 목걸이는 한번 목에 감고 늘어뜨려 주면 더 멋스럽다. 여기에 길이가 짧은 기본라인의 목걸이를 더해도 발랄해 보인다. 또 여성미를 살릴 때는 반지가 제격이다. 과거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얼리가 귀걸이였다면 요즘엔 반지다. 굵기가 가는 반지가 인기인데 3~4개를 곁들여 끼면 화려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반지 레이어링을 하지 않은 쪽 손에는 크기가 큰 칵테일 링을 껴 포인트를 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