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곰팡이 떼내고 먹어도 OK?

곰팡이가 생겼을 때 그 부분을 떼어 내고 그대로 먹어도 되는 음식이 있는가 하면 귀퉁이 조금만 푸른기가 보여도 전체를 그대로 버려야 안전한 것이 있다. 잘 알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딱딱한 치즈

치즈 중에는 크랙커 등에 발라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반고체 상태 치즈가 있는가 하면 만져 보았을 때 딱딱한 상태의 치즈가 있는데 여기서는 후자를 말한다. 이 경우 푸르게 곰팡이가 앉은 부위를 1인치 정도 파낸 다음에 나머지 부분은 그대로 먹어도 된다. 그러나 반 고체 상태의 부드러운 치즈는 곰팡이가 생기면 모두 버리는 것이 안전하다.

▶ 빵

식빵이든 개체로 된 제과점 빵이든 일부에 곰팡이가 생겼을 때는 나머지 부분까지 곰팡이가 퍼졌을 가능성인 높기 때문에 먹어서는 안된다. 빵 뿐이 아니라 파스타 매시드 포테이토 등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식품일 경우는 곰팡이가 빨리 전체로 퍼지기 때문에 눈으로 괜찮다고 해서 먹으면 배탈난다.

▶토마토

빵처럼 토마토를 비롯해 야채나 과일(특히 딸기 등 부드러운 것) 역시 곰팡이가 한 구석에 보였을 때 칼로 그 부분을 베어 낸다 해도 나머지 부분에 이미 전해졌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모두 버리는 것이 안전하다. 박테리아도 의심스럽기 때문이다.

▶고체로 된 살라미 또는 고기류

딱딱하게 건조시킨 고기류의 경우 곰팡이가 생겼을 때 솔 등으로 그 부위를 깨끗이 닦아 낸 다음에 나머지 부분을 먹어도 된다. 습기없이 건조시켜 처리한 것이기 때문에 겉부위에만 곰팡이가 끼고 속까지는 침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인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