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개신교 거절했다"

기독교 표심 등에 업은 롬니 낙선에
동성결혼 등 반기독교적 법안 통과

개신교계가 미국 대선 결과 때문에 '울상'이다.

지난 6일 열렸던 대선과 함께 미 전역에서 통과된 각종 반기독교적 법안들 때문이다.

우선 이번 선거에서 메릴랜드 메인 미네소타 워싱턴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동성결혼 주민 찬반투표가 실시됐다.

결과는 메릴랜드(찬성52%.반대48%) 메인(찬성53%.반대47%) 워싱턴(찬성52%.반대48%) 등 3개주에서 동성결혼 합법화가 승인됐다. 미네소타 주(찬성 48%.반대51%)만 동성결혼 합법화가 무산됐다. 특히 동성결혼 합법화가 의회 결정이 아닌 주민투표를 통해 된 것은 미국 역사상 처음이다. 메인과 워싱턴의 경우 내달 9일부터 메릴랜드는 내년 1월1일부터 법이 발효된다.

마리화나 소지를 공식적으로 합법화한 최초의 주도 탄생했다. 지난 6일 콜로라도와 워싱턴 주는 마리화나 소지가 공식적으로 합법화됐다. 지금까지 미국 내 17개 주에서 의료용 마리화나 사용이 허용됐지만 비의료용 마리화나를 소지 또는 거래하거나 심지어 재배까지 합법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게다가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지지와 함께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의 79%가 동성애와 낙태를 반대하는 미트 롬니 공화당 대선 후보에게 표를 던졌지만 롬니 후보는 결국 낙선했다. 이는 복음주의 및 개신교 표심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이 약화됐음을 보여주고 있다.

남침례신학교 알버트 몰러 총장은 "이번 선거에서 나타났듯이 개신교의 목소리와 메시지는 아무런 영향력도 없이 완전히 거절당한 것"이라며 "이제 개신교는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인식과 해결책 그리고 세상에 대한 접근을 다른 시각으로 시도하지 않으면 위기에 빠질 것"을 경고했다.

한편 이번에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3개 주를 포함 매사추세츠 코네티컷 아이오와 버몬트 뉴햄프셔 뉴욕 워싱턴DC 등 총 10개 주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 하고 있다. 이외에도 12개 주에서 시민결합이나 파트너 등록제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동성결혼을 인정하고 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