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 마당]만추

강언덕 / 영랑문학상 본상 수상

대웅전 뒤뜰

감나무 윗가지에

홍시 하나

석양의 노을보다 곱다

조석으로 얼마나 많은

경을 들었으면

얼마나 긴긴 시간

목탁소리 젖었으면

저렇게 잘 익을 수 있을까



지저귀는 산새 소리

지나는 솔바람 소리

멀리 떠나는 기적소리도

대웅전 뒤뜰에 오면

모두다

무상설법(無常說法)이 된다



이젠

어떤 허기진 가슴

채워주기 위해

기다리는 조장(鳥葬)의 날

파란하늘에 곱게 걸려있는

가슴 시린 법문 한 구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