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북동부 '노리스터' 두 번 더 온다

추수감사절 전후 간접 영향

다음 주 추수감사절을 전후해 북동부 지역에 또다시 겨울 폭풍 '노리스터(Nor'easter)'가 한두 차례 올 가능성이 예보돼 우려를 낳고 있다.

국립기상청이 가장 예측력이 뛰어난 유럽모델(12Z)을 바탕으로 14일 예보한 바에 따르면 뉴욕 일원은 19일부터 추수감사절 전날인 21일 사이에 첫 번째 폭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 다소 춥고 강풍이 부는 날씨가 예상된다. 폭풍 진로가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뉴욕 일원에 많은 비나 눈이 내리지는 않을 것으로 예보됐다. 하지만 뉴잉글랜드 지방은 직접적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여 추수감사절을 맞아 이 지역으로 여행하는 사람들은 주의가 요망된다. 국립기상청 보스턴 관측소는 이때 시속 40~50마일의 강풍과 함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두 번째 폭풍은 추수감사절 당일인 22일 늦은 오후부터 다음날인 23일에 걸쳐 올 것으로 예측됐는데, 이로 인해 낮 최고기온이 화씨 30도대 중반에 그치는 추위와 함께 적지 않은 눈도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아직 1주일가량 남아 있어 예보가 바뀔 가능성은 충분하다면서도 만일을 위해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박기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