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벅벅 긁는 가려움증 감기처럼 전염

하품처럼 전염성 발견

가려움증도 전염된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헐 대학의 심리학 교수인 헤닝 홀레는 51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홀레 교수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상대로 먼저 성격 검사를 해 이들을 개방성 외향성 공감 능력별로 분류했다.

그런 뒤 누군가 자신의 팔이나 가슴을 긁거나 탁탁 두드리는 있는 모습을 담은 비디오를 보여줬다. 비디오를 보는 동안 자기공명영상장치(MRI)로 참가자들의 두뇌 활동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참가자 중 3분의 2가 비디오를 보면서 자신의 몸을 긁는 것을 관찰했다. 가려움증을 보면 자신도 모르게 가려움증을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홀레 교수는 "사회적 행동들에도 전염성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즉각적으로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에 놀랐다"고 말했다. 사실 부모가 몸을 긁는 것을 보면 그 자녀들도 가려움증을 느낀다는 등 가려움증의 전염성에 대해서는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를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품이나 웃음의 전염성에 대해서는 이미 분명히 밝혀져 있었다.

연구팀은 남이 가려워하는 것을 본 사람은 두뇌의 1차 체성감각 영역(primary somatosensory area)이 활성화되기 때문에 이 같은 전염성이 나타나는 것으로 설명했다. 성격 유형과 비교한 결과 가려움의 전염은 타인과의 공감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는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