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친 있어? 소개팅해볼래?"… 교회 전도홍보전단지 '성 상품화' 논란

교회 측 "이 시대 다양함 위한 것" 해명

한국 내 한 교회가 여성과 남성의 사진 프로필 등을 담고 '소개팅'을 미끼로 한 전도 홍보 브로셔를 제작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트위터 등 SNS에는 서울 상계동 삼일교회 청년부가 제작한 홍보 브로셔가 올라왔다.

브로셔는 '어떤 스타일이 좋아'를 주제로 "여자친구 있어? 소개팅해볼래?" 라는 제목이 쓰여있다. 반대로 여성 대상 브로셔 제목은 "남자친구 있어? 소개팅해볼래?"다. 브로셔를 펼치면 각각 18명의 남성과 여성의 사진 이름 나이 직업 등이 담겨 있다. 이러한 전도 홍보 브로셔가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성(性)을 상품화했다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교회가 나이트클럽이냐" "나도 교인이지만 이건 정말 아닌 것 같다" "유흥가 찌라시도 이렇게는 안한다" "기독교인으로서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다"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일단 삼일교회 측은 홈페이지 게시판에 있던 브로셔 관련 글을 삭제했다.

삼일교회 한 관계자는 "소개팅을 소재로 호기심을 이끌어내긴 했지만 뒤에 가면 '세상 최고의 스타일은 예수님' '예수님과의 소개팅에 초대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며 "호기심을 끌기 위해 세상엔 이렇게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는 뜻에서 넣었는데 결국 예수님을 알리려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세계 최대 규모의 감리교회로 알려진 금란교회는 최근 새신자 모집 광고에서 새신자로 등록할 경우 냄비 드라이기를 선물하고 일정 교육을 받으면 고급 가죽 성경과 여행가방 등 경품을 제공한다는 내용의 광고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