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대 성관계 늦어야 로맨틱할 가능성 높다

'성숙 관계' 이성 진지하게 대해

미국의 10대들은 특히 아시아 국가들의 청소년들과 비교하면 성적으로 조숙한 경향이 있다.

아시아적 가치관을 갖고 있는 한인 부모들로서는 자녀의 성에 아무래도 더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미국의 10대 가운데 상당수는 만 15~19세에 첫 성관계를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이 같은 시기의 성관계가 청소년들의 미래 인생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어른이 된 뒤 로맨틱한 삶을 꿈꾼다면 청소년들의 조기 성관계는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 텍사스 대학 페이지 하든 교수는 최근 1659명의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이들의 청소년기 성경험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청소년기에 늦게 첫 성관계를 가진 사람일수록 부부관계가 여러모로 원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든 교수는 19세 이상이 돼서 첫 성경험을 한 사람들을 늦게 성관계를 가진 부류로 분류했다.

늦게 첫 성관계를 가진 이들은 또 20대 혹은 30대에 이르러서도 성관계를 갖는 파트너 숫자가 적은 편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든 교수는 "한살이라도 늦게 첫 성경험을 한 사람들은 그만큼 성숙한 상태에서 이성을 대하게 된 셈이므로 이성과의 관계가 원만한 것 같다"고 추정했다.

하든 교수는 그러나 첫 성관계 연령이 낮다고 해서 무조건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첫 성관계 연령이 빠른 청소년들은 또래 청소년들에 비해 일탈이나 비행을 덜 저지르는 경향을 보였다는 것이다.

그는 청소년들의 성숙과 성경험의 관계는 굉장히 복잡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모들이 청소년기에는 성관계를 갖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청소년의 성을 지나치게 단순하게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