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곰팡이 오염주사 사망 11명…발병자 100여명 넘어

곰팡이에 오염된 주사를 맞고 뇌수막염에 걸려 숨진 환자가 10명을 넘어섰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9일 곰팡이의 일종인 아스페르길루스에 오염된 스테로이드 주사에 맞은 뒤 목숨을 잃은 환자가 이날 3명 추가로 파악돼 사망자가 모두 11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또 발병자도 14명 늘어난 119명으로 집계되는 등 사태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오염된 스테로이드 주사제를 이용한 환자가 최고 1만3천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헨리 왁스먼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하원의원 3명은 이날 프레드 업튼(공화·미시간) 하원 에너지통상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청문회 개최를 요청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는 미국 내 의약품 조제 관행과 이에 대한 연방 및 주정부의 관리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의회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다. 상원 보건교육노동위원회도 식품의약국(FDA)과 CDC 등에 이번 사태와 관련한 브리핑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