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탈북청소년 돕기 음악회 '성황'…심용석 테너, 조형주씨 전통가락 등 선봬

한인교계 등 단체 관람객 객석 가득 메워

한국내 탈북 청소년들을 돕기 위한 미주한인재단 워싱턴(회장 이은애)이 마련한 음악회가 22일 북버지니아 커뮤니티 칼리지 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음악회는 워싱턴 지역에서 활동하는 테너 심용석씨가 재단측과 협의, 모든 수익금을 한국의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 설립 기금으로 전달되도록 해 의미를 더했다.

 이 회장은 음악회 이후 이날 수익금을 참석한 윤순구 총영사에 전달했다.

 탈북청소년 대안학교는 북한을 탈출해 자유를 찾아 한국에 왔으나 체제는 물론 문화, 말씨, 행동양식 등 모든 면에서 다른 새로운 세계에 온 이들이 정착하는데 어려움이 있기에 이들에 극복할 완충교육을 담당한다.

 박영선 동국대 교수(전 국회의원)가 주창해 지난 21일 개교한 이 학교 설립준비과정을 지켜본 이 회장과 심씨가 함께 결의, 이날 음악회를 마련한 것이다.

 공연장에는 교회 등 단체 참여자 등 객석을 꽉 메운 한인들이 심씨의 깊은 테너음으로 이어진 한국 가곡은 물론 메트로폴리탄 여성 합창단의 아리랑, 우리말을 전혀 못하는 백인 소프라노 수전 윌러의 새야새야 파랑새야 등 한국 노래, 그리고 조형주씨의 전통가락 등에 매료됐다.
  
 최철호 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