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직접 재배해 신선하게 먹는다', 텃밭가꾸기 유행…건강도 지키고 자녀들 교육에도 '효과'

"초보자는 상추·깻잎부터"

프리몬트에 거주하는 전경숙씨는 집 뒤뜰에 있는 작은 텃밭에서 아침마다 주렁주렁 열리는 토마토를 따는 재미에 푹 빠졌다.

전씨는 “지난 5월 각종 씨앗을 구해 토마토, 고추, 호박, 상추, 깻잎 등을 심었다”며 “흙을 파고 씨앗이나 모종을 심어 각종 야채가 열리면 수확의 기쁨과 함께 농약을 치지 않은 싱싱한 야채를 먹을 수 있어 가족의 건강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집 빈터에 각종 채소를 기르는 가정이 늘고 있다.

지난 2009년 퍼스트레이디인 미셀 오바마가 백악관 텃밭에서 채소를 기르기 시작하면서 미 전역에는 텃밭가꾸기가 유행처럼 번져나갔다.

이후 미국 정원협회는 미국내 텃밭이 2008년보다 19% 가량 늘었다고 발표했으며, 씨앗판매 회사인 ‘랜드레드시드’사의 봄 매출은 08년 대비 75% 가량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추세는 현재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북가주의 한 한국마켓 매니저는 “매년 봄 한국에서 상추, 쑥갓 등의 씨앗과 모종 등을 들여오는데 지금까지도 꾸준히 팔리고 있다”며 “한인사회에서도 텃밭가꾸기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직접 채소를 키우게 되면 아이들에게 노동의 대가와 함께 환경의 소중함을 체험으로 교육할 수 있고, 가족 모두가 농약을 치지 않은 무공해 채소를 먹을 수 있어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한 원예전문가는 “북가주는 텃밭농사를 하기 좋은 날씨가 연중 계속되기 때문에 누구든지 쉽게 채소를 재배할 수 있다”며 “초보자들은 깻잎과 상추 등과 같이 키우기 쉽고 빨리 자라는 야채부터 시작하면 쉽게 텃밭농사를 지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은주 인턴기자 leenj@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