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한국문화원 문 활짝 열었다…올해 처음으로 '오픈스테이지'

내달 16~18일 다채로운 공연
전통·현대 아우르는 음악 장식

뉴욕한국문화원이 문을 활짝 열고 공연인들을 맞고 있다.

문화원이 올해 처음 시도한 공연 공모전 ‘오픈스테이지(Open Stage)’ 프로그램을 통해서다. 공연인들에게는 언제나 고민거리가 되는 장소 문제를 문화원에서 발 벗고 나서 해결해 주는 셈이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공연단은 문화원에서 마음껏 ‘놀아보는’ 기회가 되고, 관람객들은 수준 있는 공연을 무료로 즐길 수 있으니 일석이조가 따로 없다. 문화원 측에 따르면 해마다 심사를 통해 공연 작품을 선정하고 이를 통해 문화원에서 개최되는 공연 콘텐트를 다양화한다는 설명이다.

이우성 문화원장은 “문화원에서 올해 처음 도입해 첫 선을 보이는 무대이니만큼 많은 분들이 오셔서 함께 즐기고 한국 음악의 정취를 느끼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관심을 당부했다.

현재 2012~2013년 상반기까지 문화원에서 선보이게 될 공연은 현재 11개 작품이다. 그 중 3개 작품을 오는 10월 먼저 공개한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전통에서 퓨전까지, 한국 음악에 빠지기(Falling for Korean Music from Tradition to Fusion)’이다.

문화원은 이번 주제를 시작으로 오는 1월에는 무용, 3월에는 연극 등 여러 장르의 작품으로 오픈스테이지를 장식할 계획이다. 공연은 10월 16~18일 오후 7시 문화원 내 갤러리코리아(460 Park Ave 6th Fl)에서 열린다. 관람은 무료다.

◆두드리는 아리랑=첫 무대를 장식하는 팀은 이춘승 단장이 이끄는 뉴욕취타대다. 10월 16일 열리는 ‘두드리는 아리랑’ 공연은 15명의 한인 2세 뉴욕취타대 단원이 타악기로 박진감 넘치는 연주를 선사한다. 뉴욕취타대는 대취타, 모듬북, 사물놀이 등 전통 공연을 선보이며, 이미 뉴욕 각 지역에서 행사 때마다 박력 있는 사물놀이 연주를 통해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세계한국국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오 마이 러브 아리랑=다음 날인 17일에는 진구 리밴드(대표 이진구)의 퓨전 재즈 무대 ‘오 마이 러브 아리랑(Oh My Love Arirang)’이 펼쳐진다. 한국적인 정서와 주제를 가지고 재즈 클래식 음악으로 표현해 내는 밴드다. 감성과 소울로 재해석 된 아리랑 등 한국 민요를 들을 수 있다.

◆블루 앤 화이트: 일렉트릭 셔먼=마지막 무대는 전통 국악과 디지털 음악이 만나 만들어 내는 독특한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공연이름은 ‘블루 앤 화이트: 일렉트릭 셔먼(Blue and White: Electric Shaman)’. 18일 무대를 장식하는 팀은 국악인 박봉구씨가 이끄는 VP스테이지NY 팀이다. 이 팀은 우리 전통 민요에서 영감을 받은 전통 가락과 전자기타 등 현대 악기로 크로스오버 음악을 선보인다. 스토리텔링을 가미해 극 형식으로 콘서트를 꾸민다.

콘서트를 관람은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문의는 전화(212-759-9550 교환 205) 또는 e-메일(performingarts@koreanculture.org)로 하면 된다. www.koreanculture.org.

이주사랑 기자 jsrl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