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렁주렁 영근 열매…가을 정취 살랑살랑

LA인근 가을 농장 나들이

아직 LA는 늦은 무더위로 여름에 머무른 거 같지만 퇴근 무렵 펼쳐진 단풍잎처럼 물들은 하늘은 어느덧 가을이 성큼 마중 나온 것만 같다. LA에서 한 시간만 벗어나면 어디건 가을 분위기가 완연하다. 특히 앤젤레스 국유림 너머 필랜(Phelan) 등지의 한인농장들에선 가을이 제 철인 과일들이 코발트 빛 하늘을 배경으로 가지가 늘어지도록 열렸다. 가족 나들이 삼아 가을 농장으로 나가보자. 한인들의 손으로 길러진 우리 과일들이 널렸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풍성해진다. 필랜은 해발 고도가 4000피트가 넘는 고원지대라 일조량도 많고 공기도 맑아 이곳에서 나는 과일들은 어느 것 하나 빼놓지 않고 달다. 한인 농장들을 소개한다.

◆우리 농원-밤

벌어진 밤송이 속에서 갈색으로 윤기가 흐르는 토실토실한 알밤은 보는 것만으로도 가을 정취가 물씬 풍겨난다. 한인타운에서 북쪽 팜데일 근처의 리틀록에 있는 우리농원의 밤나무가 수확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11에이커의 부지에서 자라고 있는 1500그루의 밤나무에는 막대기를 갖다 대기만 해도 툭툭 떨어질 것 같다. 밤송이가 다소 작기는 해도 밤 중에서도 가장 달다는 '하이 마운틴'종이어서 맛이 그만이다. 밤은 땅에 떨어진 밤송이를 발로 벌려 줍는 것이 좋지만 그래도 나무에 달린 밤을 따는 것이 제 맛. 밤송이에 찔리지 않으려면 모자와 선글래스를 쓰고 긴 소매 셔츠와 청바지를 입는 것이 좋다. 장갑도 필수. 바닥이 부드러운 샌들은 피한다. 농원 입장료는 없고 딴 밤은 파운드당 5달러. 이번 해에는 고구마도 있다. 고구마는 파운드당 1불20센트선. 우리농원은 밤 이외에도 복숭아 1200그루 사과 900 그루가 자라고 있다. 복숭아는 6월에 사과는 다음 달인 10월이 제철이다. 유기농 사과는 현지에서 1달러 25센트~1달러 45센트 선에서 구입 가능하다.

▶주소: 36850 92nd St. East Little Rock

▶문의:(213)268-0201

◆신선 농장-대추

고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대추가 빨리 익어 이달 초부터 일반 공개를 시작했다. 꼬맹이 주먹만한 왕대추부터 길쭉한 대추 한국의 약대추까지 고루 맛볼 수 있다. 왕대추는 사과대추로도 불리는 만큼 풍성한 과육이 좋고 한국 대추는 작아도 당도가 뛰어나다. 5에이커의 농장부지에 대추 350그루 복숭아 40그루가 자란다. 꿀맛의 유기농 대추 뿐만 아니라 애완용 난장이 당나귀 풍산개 북 아프리카산 피그미 염소 칠면조 등도 방문객을 맞는다. 입장료는 없고 파운드당 3달러 50센트다.

▶주소: 2060 Darby St. San Bernardino

▶문의: (714)833-4988

◆손스 농장-대추

빅터빌의 고원지대에 위치한데다 과일의 당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진흙 땅이어서 대추 맛이 달다. 100에이커의 부지에 대추나무 2000그루 사과 400그루가 제 철을 맞았다. 입장료 없이 맘껏 따 먹고 나올 때 대추는 파운드당 3달러다. 11월에는 무공해 사과도 판매 예정이다. 교회 등 단체손님을 위한 염소 돼지 토종 닭 요리도 준비 가능하다.

▶주소: 35335 Cambria Rd. Lucerne Valley

▶문의: (760)248-7703

이성연 기자 sungl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