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평범한 삶 속의 진주, 고스란히"…작가 김관숙씨

소설 '텀블위즈' 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인 김관숙(작은 사진)씨가 사람들 사이의 상처와 위안을 주제로 한 소설 ‘텀블위즈’(사진)를 출판했다.

문학평론가 구중서씨로부터 “견실한 문체와 갈피 많은 자상한 이야기들로 독자를 안심시켜 내면으로 끌고 들어간다”는 평을 받은 바 있는 김 작가는 이번 저서에서도 세심하며 담담한 문체로 독자들을 만난다.

텀블위즈는 ‘아무도 모르는 일’‘텀블위즈Tumbleweeds’‘환취’‘동희의 크레파스’‘옥이 흙에 묻히니’‘우리에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누구나 아프다’ 등 총 8개의 주제와 이야기로 나뉜다.

“뿌리깊은 나무가 되어야 할 시기에 이민 가방을 챙겨 고국을 떠났고, 한동안 일상에 안주하며 살다가 출간을 결심했다”는 김 작가는 “이웃들과의 평범한 삶 속에서 진주를 발견하는 안목을 키우며 몸으로 소설을 썼다”고 출간 소감을 밝혔다.

김 작가는 2003년 도미, 샌디에이고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2010년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했다.

1984년 단편 ‘새벽이 오는 소리’로 월간문학 신인상 수상과 함께 등단했으며, 한국소설가협회 제정 제2회 장편문학상을 수상(2000)했다.

한국소설가협회 사무차장 및 중앙위원, 가톨릭 문인회 총무간사를 역임했고 평화방송 명례방 단상 에세이 방송, 덕성여대 사회교육부 소설창작 강의, 한국 서부여성개발센터 한글강의 등을 진행한 바 있다.

황주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