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라이프& 이 한 컷

초록빛에 빗방울이 걸려 '완전한 여름'이 됐습니다. 이런 여름이 그립습니다. 눈이 시원하고 물방울 자국이 더운 숨을 트이게 합니다. 사진 테두리 밖으로 묵직한 땅 냄새가 훅 올라오는 것 같고 저 멀리서는 짧은 장화를 신고 논두렁을 걷는 아이들이 보이기도 합니다. 잠시 뒤 후드득 쏟아지는 소나기를 하릴없이 멍하니 보며 그 여름의 소리에 쿨(cool)~했을 때가 그립습니다. 한여름의 휴식. 남가주 날씨가 연일 90도를 웃돌고 있습니다. 지칩니다. 색깔도 풍경도 소리도 모두 덥다 보니 이건 '여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무조건 맵다고 비빔냉면이 아니니까요. 이제 사나흘만 참으면 기온이 좀 내려간다고 합니다. 오늘내일 이 한 컷의 디테일을 추억하고 음미하는 순간 체감온도가 5도는 내려갈 겁니다. 사진은 충남 논산시 벌곡면에서 프리랜서 김성태씨가 8월10일 찍은 것입니다.

이성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