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센트 짜리 동전 하나 160만 달러에 낙찰

139년 전 주조된 1다임(DIME·10센트·사진) 동전 하나가 최근 경매에 나와 무려 160만 달러에 낙찰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경매에서 1873년에 주조된 1다임 동전이 익명의 구매자에게 160만 달러(수수료 포함 184만 달러)에 낙찰됐다. 이 다임은 1873년 당시 네바다주 카슨시에서 총 1만 2400개가 주조됐으나 이 동전만 유일하게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매를 주관한 크리스 나폴리타노는 “4~5명의 입찰자가 100만 달러 이상을 부르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면서 “높은 가격에 판매될 만큼 큰 가치를 가진 동전”이라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