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맛좋은 '미국 무', 영양도 최고

래디시의 모든 것

마켓의 야채 코너에 가면 야구공 정도 크기로 동그라면서 빨간으로 생긴 것이 있다. 래디시(사진.radish)라 쓰여 있는데 일종에 무이다. 그래서 한인들이 '미국 무'라고도 한다.

▶본산지는 중국에서 처음 재배되기 시작했다. 점차 북방부 지역으로 퍼져 유럽에는 1500년대 부터 키우기 시작했다. 미국은 1629년에 동부 매사추세츠에서 첫 재배를 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지금은 미 전역에서 래디시 농작을 하고 있는데 대표적인 주가 바로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이다. 가장 맛이 좋다는 얘기다.

▶영양으로 보면 비타민 C 덩어리라 할 수 있다. 하루에 한 컵 정도의 래디시를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C 의 30%를 충당하게 된다. 게다가 열량이 적다. 한 컵에 19칼로리 밖에 되지 않아서 자연식 스낵으로도 요즘 많이 활용되고 있다.

▶맛은 약한 와사비에 속해 뒷맛이 매콤하기 때문에 한인들에게도 맞는다. 그린 샐러드에 얇게 썰어 함께 넣으면 아삭하게 씹는 맛과 어울려 입맛을 돋우어 주는 효과가 있다.

▶매운 뒷맛을 냄으로 분류는 겨자과에도 속한다. 또 뿌리채소로 분류하면 케일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호스래디시 등과 같이 항산화제가 다량 포함되어 있어 면역기능을 높여 건강 식품에 포함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