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월, 역대 최악 찜통더위

올해 7월이 미 역사상 가장 더운 달로 기록될 전망이다.

국립해양대기청(NOAA) 산하 전국기후데이터센터(NCDC)가 26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까지 전국 평균 기온은 예년보다 3.63도 높았다. NOAA는 고온 현상이 월말까지 지속된다면 기상 관측 사상 최고기온을 경신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까지 가장 더웠던 달은 화씨 77.43도를 기록했던 1936년 7월로, 예년에 비해 3.14도 높았다.

세인트루이스·인디애나폴리스·시카고·디트로이트·덴버 등 5개 도시는 이미 기존의 월별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이 같은 고온 현상으로 전국 곳곳에서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5일 108도까지 기온이 올라가며 올 들어 11번이나 105도 이상을 기록한 세인트루이스에서는 총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채현경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