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루텐' 없는 식품 집착 문제 많다…영양 결핍 가져올 수 있어

'글루텐 프리'(gluten free) 식품을 찾는 이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글루텐은 일부 곡물에서 흔히 발견되는 식물 단백질 성분이다. 빵은 물론 피자나 소시지 등 각종 가공식품에 약방의 감초처럼 자주 첨가된다.

글루텐이 들어 있지 않은 먹을 거리가 특히 주목을 받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일부 선천적으로 대사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해롭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글루텐에 신경을 쓰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피자 가게나 유명 식품 회사들도 이런 분위기 탓에 너도나도 글루텐 프리를 표방하는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과도하게 글루텐 프리에 집착할 경우 오히려 건강을 잃기 쉽다고 경고한다.

*지방변증 있는 사람에게만 문제= 글루텐은 밀 보리 호밀에 주로 들어 있다. 오츠밀의 원료로 사용되는 귀리에도 함유돼 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빵을 주식으로 하는 서구의 식단에서 밀과 호밀은 빼놓을 수 없는 곡물이다.

글루텐이 문제가 되는 경우는 지방변증이 있는 경우이다. 지방변증이란 장에서 지방이 소화가 되지 않아 변이 묽고 냄새가 많이 나는 증상이다. 지방변증이 있는 사람들은 이 같은 생리적 문제 외에도 글루텐을 섭취할 경우 우울증과 현기증을 경험하는 등 부차적인 증상도 흔하다. 특히 어린 아이들은 발육이 제대로 안 될 수도 있다.

지방변증은 선천적인 대사 질환으로 100명에 1명꼴로 나타난다. 의학적으로는 적지 않은 수치이지만 99%의 사람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무조건 글루텐 프리는 영양 결핍 가져올 수도=글루텐은 단백질의 일종으로 그 자체로는 정상인들에게 전혀 해롭지 않은 영양 성분이다. 그러나 적지 않은 사람들이 글루텐에 대해 나쁜 인식을 갖고 글루텐을 피하려 드는 최근의 풍조는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필수 미네랄 같은 영양 성분의 결핍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글루텐 프리 식품들은 철분 섬유소 엽산 성분 등이 충분치 않은 경우가 많다. 지나치게 글루텐 프리에 집착하면 이들 중요 영양 성분의 결핍을 초래할 수 있다는 뜻이다. 지방변증은 선천성 질병이기 때문에 유전할 수 있는데 이 같은 질병만 없다면 글루텐을 피할 이유가 전혀 없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