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꽃무늬 드레스·과감한 비키니…아무리 튀어도 무죄

◆물놀이엔 알록달록 비키니와 서퍼 수영복

물놀이 의상엔 화려한 색상이 어울린다. 덧신 형태의 운동화와 통굽 샌들이 편안함을 더해 준다.

휴양지 주변을 관광할 때 입으면 어울리는 남녀 의상. 붉은 톤의 남성 의상과 어깨가 훤히 드러난 여성의 꽃무늬 드레스가 경쾌해 보인다.

휴양지 클럽에서 분위기를 돋울 수 있는 패션. 여성용 점프 수트가 발랄한 멋을 낸다.몇 해 걸러 한 번씩 검정.회색 등 차분한 색상의 휴양지 패션이 유행할 때가 있다. 그래도 대세는 화려하고 알록달록한 색상이다. 특히 물놀이용 패션에선 더욱 그렇다. 올해도 짙고 강렬한 색상을 조합한 화려한 프린트 수영복이 주를 이루고 있다.

바닷가든 워터파크든 간에 여성용 수영복으론 비키니가 많이 나와 있지만 일반적으론 위아래가 붙은 '원피스' 형태가 더 많이 팔린다.

유행을 따라 비키니를 입고 싶긴 하지만 너무 부담스럽다면 비키니 위에 얇은 면 소재 셔츠를 살짝 입어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명치 부근에서 셔츠 양쪽 아랫단을 매듭 짓거나 셔츠를 편하게 걸친 채 단추를 위쪽에서부터 서너 개 정도 풀어도 된다.

여성용 신발은 굽높이 5㎝ 정도의 '웨지(통굽) 샌들' 형태가 평범한 플립플랩보다 더 인기다. 덧신 형태의 운동화도 휴양지 패션으론 안성맞춤이다. 고무 밑창 위에 통기성이 좋은 소재를 덧대 쾌적한 느낌으로 신을 수 있다. 요즘엔 큼지막한 헤드폰도 액세서리로 활용된다. 빨강.하양.분홍 등 다채로운 색상이 바닷가 패션과 조화를 이루는데 실제 음향기기를 연결하지 않고 목에 걸치고 다니는 이들도 적지 않다. 바캉스족의 멋내기 소품인 셈이다.

◆남성도 붉은색 상.하복 도전하라

해외 유명 브랜드는 봄.여름 가을.겨울에 신상품을 내놓는 것 외에 '리조트 컬렉션'도 출시한다. '리조트 컬렉션'은 말 그대로 휴양지에서 멋지게 입을 만한 의상을 모아 보여주는 것이다. 대개 리조트 컬렉션엔 평상복보다 색상은 밝고 경쾌하며 소재는 시원하고 얇은 것이 많다. 휴양지 패션인 만큼 노출도 조금 과감한 편이다. 어깨가 훤히 드러난 꽃무늬 미니드레스도 인기다. 노출이 부담스러우면 가는 망사 소재의 흰색 카디건이나 얇은 면 소재 카디건을 걸칠 수도 있다. 샌들도 화려하다. 구두굽 옆면 색상이 다채로운 것들도 많이 나와 있다. 남성 패션도 마찬가지. 원색이 주를 이룬다. 상하의 모두를 붉은 계열 색상으로 하는 것도 도전해볼 만한 패션 연출법이다. 상하의 중 하나를 무채색으로 할 수도 있지만 휴가 기분을 만끽하기 위해선 어느 정도 '용기'도 필요하다.

◆휴양지서 파티 간다면 …

휴양지에서도 가벼운 주류와 흥겨운 음악이 함께하는 클럽문화가 차츰 번지고 있다. 도시만큼 세련된 클럽을 갖춘 리조트도 있고 해수욕장에서 마련한 '○○파티'식의 간이클럽도 있다. 이런 분위기에는 정장 느낌이 강하거나 반대로 너무 격식에서 벗어난 옷차림은 피하는 게 좋다.

흔히 '세미 캐주얼'이라 부르는 정도가 적당하다. 올여름 휴양지 클럽에 추천할 만한 의상으론 여성용 '점프 슈트'가 있다. 위아래가 붙은 형태의 점프 슈트는 도심 클럽에서도 각광받는 패션이다. 휴양지 분위기를 더하려면 어깨를 드러내는 과감한 디자인이 제격이다. 부피가 커서 펑퍼짐해 보이기 쉬운 점프 슈트는 세로로 굵은 줄무늬가 들어간 게 날씬해 보인다.

디자인 자체가 독특하므로 액세서리만 적당히 신경 쓰면 된다. 남자는 흰색 재킷에 짙은 색 반소매 티셔츠 면바지 정도가 깔끔하다. 얇은 소재로 만든 여름용 재킷 주머니에 지갑 등을 넣어 처지게 하기보단 신용카드가 들어가는 목걸이 형태 지갑을 고르면 액세서리로도 활용할 수 있어 좋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