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칼럼] 척추 건강과 커피전문점

윤제필/자생한방병원 원장

최근 자생한방병원이 20~40대 남녀 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커피전문점 이용시간은 1회 방문 시 평균 1시간~2시간으로 나타났다. 이용 목적은 휴식이나 만남 등이 53%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독서(22%) 노트북 사용(20%) 등이었다. 커피전문점마다 다양한 형태의 의자와 테이블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어떤 자리에 앉아 어떤 자세를 취하느냐가 바로 척추건강을 지키는 열쇠다.

①휴식 및 만남

혼자 또는 친구들과 휴식을 위해 커피전문점을 찾았다면 누구나 편안한 의자를 찾기 마련이다. 하지만 편한 소파에 눕듯이 앉는 자세는 스스로는 쉬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런 자세는 목과 어깨에 통증을 유발하고 등과 어깨가 굽을 가능성이 있으며 눕듯이 앉는 자세를 평소에도 계속 취하게 되면 허리의 전만곡선이 소실되면서 디스크 뒤쪽으로 압력이 증가해 디스크 탈출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푹신한 소파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소파 깊숙이 집어 넣고 상체는 등받이에 기대 쭉 펴고 앉아야 하며 쿠션이 있을 경우 등받이와 허리 사이에 쿠션을 끼는 것이 좋다.

②독서

책을 읽고자 하면 너무 낮은 테이블은 피하는 것이 좋다. 테이블이 낮으면 고개를 많이 숙이게 돼 목뼈가 상하기 쉽다. 고개를 숙이는 자세는 자세와 관련된 병을 일으킨다. 고개를 숙인 채 책을 읽게 되면 머리의 무게가 앞으로 쏠려 뒷목과 양쪽 어깨의 근육과 인대가 평소보다 더 큰 힘으로 머리의 무게를 지탱하게 되며 이런 자세가 오래 지속되면 목과 어깨 근육이 단단하게 뭉쳐 경직되기 쉽고 심하면 일자목으로의 변형 및 목디스크를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책을 읽을 때는 가슴 높이 정도 되는 테이블을 선택하여 독서대를 이용하거나 책을 세운 채로 읽는 것이 좋다.

③노트북 사용

노트북이나 테블릿 PC를 이용해서 업무를 보거나 영화를 보는 사람들도 많다. 이런 경우 테이블 위해 노트북을 올려 놓고 사용하는 사람도 있지만 마치 바닥에 앉아 있듯이 의자에 가부좌를 틀고 다리 위에 노트북을 올려 놓고 작업을 하는 경우도 많다. 이 자세는 가장 우리 몸에 무리를 주는 자세로 하지의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다리저림 증상을 유발하고 무릎관절과 고관절을 과도하게 꺾이도록 만든다. 또한 등을 펴기 힘들기 때문에 구부정한 자세를 취하기 쉽다. 이러한 자세는 결국 등과 허리에 부담을 주고 좌우 골반의 균형도 무너뜨리는 나쁜 자세로 등과 어깨 근육을 쉽게 피로하게 만들고 너무 오랫동안 유지할 경우 무릎과 고관절의 통증까지 야기할 수 있다.

노트북 화면 높이가 자신의 눈높이 보다 15도 정도 아래로 오는 게 좋다. 만약 커피전문점의 테이블이 낮을 경우 곳곳에 비치해 둔 잡지를 넓게 쌓아 눈높이를 맞춘 후 손목도 꺾이지 않도록 테이블 위에 고정한다. 물론 앉을 때는 허리를 펴고 등을 기댄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실내가 어두우면 등을 굽혀 모니터 가까이 가게 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밝은 곳에 앉아야 한다.

아무리 의자가 좋더라도 자세가 나쁘면 소용이 없기 때문에 항상 엉덩이를 의자 깊숙하게 앉고 등은 등받이에 기대 허리를 곧게 펴는 자세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