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르신들과 자주 사랑 나눴으면…" 여선교연합회, 체리데일 양로원서 봉사활동

“양로원의 어르신들을 만나보니 작은 섬김이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느꼈다.”

 워싱턴 여선교회 연합회(회장 이선옥)은 지난 21일 알링턴에 위치한 체리데일 양로원을 방문했다.

 거동이 불편하거나 중증 질환을 앓으며 외롭게 살고 있는 노인들은 여선교회 임원들의 한국 민요와 복음성가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고향생각을 하며 함께 노래를 불렀다.

 헤경 스칼렛 씨는 특송을, 한현숙·노정수 씨는 ‘금과 은 나 없어도’의 찬송을 불렀으며 타이슨스 타워스 아파트에 거주하는 김남진 씨외 다섯 명은 ‘Lacum Parsita’에 맞춰 라인댄스를 선보였다.

 여선교회 관계자는 “손을 잡고 어깨만 다독거려도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주 찾아와 위로와 사랑을 나눴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장대명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