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늘도 워싱턴 폭염…외출 삼가고 수분 섭취 충분히

심장질환자 등 노약자 야외 활동 주의해야

워싱턴 일원에 폭염이 찾아왔다. 100도를 넘나드는 고온에 습도까지 높아 노약자들은 특히 야외활동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수시간 동안 햇볕에 세워진 차는 실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므로 차안에는 음식이나 화기물질 등을 절대 두지 말아야 한다. 또한 단 몇분이라도 어린이나 애완동물이 시동이 꺼진 차 안에 남아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한여름철에는 더위가 단순히 괴로운 것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건강 상태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며 더위를 먹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CDC는 “만약 신체가 너무 더운 열기를 이겨내지 못하면 일사병에 걸리는 등 고통을 받게 된다”며 “지난 1979년부터 2003년까지 미국인 8015명이 더위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CDC에 따르면 고온에 습기까지 높을 경우 신체가 땀을 원활히 배출하지 못해 더 덥게 느껴지며, 따라서 체온을 조절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또한 나이가 많거나 비만인 경우, 열이 나거나 탈수 증상이 있을 때, 심장질환자, 천식 환자, 정신건강에 이상이 있는 등의 경우에 더위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더위에 가장 약한 위험군은 고령자와 어린아이,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이다.
 CDC는 그러나 젊고 건강한 사람이라도 더운 날씨에 무리하게 야외활동을 하거나 운동을 하면 위험할 수 있으니 안심하면 안된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더위를 이겨내기 위한 방법들이다.

 ▷에어컨을 틀어 실내 온도를 낮춘다 ▷한낮에는 가능하면 실내에 머문다 ▷충분한 수분을 지속적으로 섭취한다 ▷통풍이 잘되는 밝은 색의 옷을 입고 선글라스와 모자 등으로 햇빛을 가린다 ▷야외 활동은 가급적 삼가한다 ▷외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다 ▷몸 상태를 점검하며 활동에 주의한다 ▷과도한 음주나 카페인 음료 섭취는 피한다 ▷주변에 혼자 사는 노인, 친지에 전화로 안부를 묻는다 ▷차안에 어린이나 애완동물을 남겨놓지 않는다.

 외출 후 어지럼증이나 구역질이 있거나 헛것이 보이면 즉시 수분을 섭취한 후 냉방시설이 된 곳에서 안정을 취해야 하며, 상태가 호전되지 않으면 즉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한편 워싱턴 일원은 20일 낮 최고기온이 101도까지 오르며 올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했다. 21일(목) 역시 낮 최고기온 101도, 밤 최저 79도로 예상되며, 습도는 약 50%로 높겠다. 기상청은 21일(목) 오후 10시까지 폭염주의보를 연장 발령했다. 

 유승림 기자 ysl1120@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