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커뮤니티와 융합하는 교회"…리지필드파크 오메가한인연합감리교회

10년째 장학금 전달하며 온정 나눠

뉴저지주 리지필드파크에 있는 오메가한인연합감리교회가 지난 10년간 리지필드파크고에 장학금을 전달하며 커뮤니티와 온정을 나누고 있다.

지난 1997년 리지필드파크로 본당을 이전한 교회는 2002년부터 매년 리지필드고 졸업생을 대상으로 장학생을 선정한 뒤 장학금을 전달해왔다. 커뮤니티에 먼저 융합하는 교회의 역할을 강조하고자 장학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재덕 담임목사는 “최근 리지필드파크에 늘어난 한인 인구에 비해 한인 교회의 커뮤니티 참여도는 낮은 편”이라며 “지역사회와 유대관계를 넓히는 계기”라고 말했다.

이 목사에 따르면 교회는 매년 1~2명의 장학생을 선정해 각각 500달러씩을 전달해왔다. 50~80명의 후보 가운데 성적뿐 아니라 지역사회에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한 학생을 우선으로 선정했다.

그는 장학 사업에 대해 “한인 교회가 미국 사회에 적응을 못하면 보이지 않는 반감이 생길 수 있다”며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전개해 벽을 허물고 지역 사회를 섬기는 교회의 역할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장학금을 받는 학생들에게는 “받은 혜택을 커뮤니티에 환원하는 훌륭한 리더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교육국에 따르면 이 학교 전체 학생의 4%가 한인 이다.

한편 교회는 한인 2세들에게 한국 역사를 알리는 프로그램을 도입할 계획이다. 올바른 역사 교육을 통해 한인으로서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심어줄 수 있다는 것이 이 목사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메모리얼데이·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참여 등 지역사회와 유대관계를 넓히는 기회를 확대한다. 올해 리지필드파크고 장학금 전달식은 22일 티넥에 있는 매리엇호텔에서 개최된다.

정승훈 기자 star@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