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실력파 한국 실내악 링컨센터서 듣는다… 한·미 수교 130주년 맞아 금호아트홀CMS 공연

뉴욕문화원·한국음악재단 공동주최…내달 7일

한국 금호아트홀 체임버뮤직소사이어티(이하 금호아트홀CMS)가 오는 6월 7일 링컨센터 엘리스털리홀에서 공연한다. 김대진 음악감독이 이끄는 이번 공연은 한·미 수교 130주년 기념으로 열려 더욱 뜻 깊다.

공연은 뉴욕한국문화원(원장 이우성)과 한국음악재단(회장 이순희)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평소 웅장한 오케스트라보다 소소하고 섬세한 실내악을 좋아하는 실내악 팬들에게는 더 없이 기쁜 소식이다.

문화원 측에 따르면 한·미 수교 130주년을 맞아 한국 음악가들의 재능을 뉴욕에서 뽐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공연을 마련했다.

문화원 이 원장은 “세계적인 음악 감독이 이끄는 한국의 실력파 실내악단 공연을 뉴욕 최고 공연장인 링컨센터에서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국의 수준 높은 연주자들과 수준 높은 공연, 나아가 한국 음악계와 문화계 전반의 글로벌화에 뜻 깊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실내악단으로 명성이 높은 금호아트홀CMS는 2007년 창단됐다. 당시 음악감독 김씨를 비롯해 국내외 최정상급 연주자들 16명으로 구성돼 정기연주회·기획연주회·찾아가는 음악회·음악교실 등 활동을 이어왔다. 모차르트·슈베르트·브람스 등 작곡가들의 곡을 탐구하는 ‘작곡가 탐구 무대’ 등 ‘기획력 있는 연주회’로 사랑 받으며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한국 실내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금호아트홀CMS가 선보일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실내악의 거장’이라 불리는 프랑스 작곡가 프란시스 폴랑·장 프랑세와 체코 출신인 드보르작의 곡들이다. 폴랑의 ‘목관 5중주와 피아노를 위한 다장조’, 바이올린 두 대와 비올라·첼로·베이스를 비롯해 플루트·오보에·클라리넷·바순·혼 등으로 이뤄진 프랑세의 목관·현악 10중주가 있다. 또 피날레는 다보르작의 피아노 5중주 2번 A장조 작품81이다.

드보르작의 실내악 작품 중에서도 걸작으로 인정받고 있는 이 곡은 그의 전성기 때 작품으로, 특히 2악장의 ‘둠카(Dumka·우크라이나의 발라드풍 민요 형식)’ 등에서 독일 실내악 전통에 슬라브 색채를 가미한 흔적이 돋보인다.

실내악단을 이끌고 있는 음악감독이자 피아니스트인 김씨는 94년부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현재 클리블랜드·센다이·크라랄 하스킬·지나 빅하우어 등 명성 있는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활동하고 있다. 2005년부터 수원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도 활동중인 김 감독은 지난 2009년 수원시향 카네기홀 콘서트로도 뉴욕 한인들을 찾은 바 있다.

공연 티켓은 35~65달러. 티켓은 링컨센터 박스오피스(212-875-5050·www.lincolncenter.org)에서 구매하면 된다. 문의는 문화원(212-759-9550) 또는 한국음악재단(212-942-5978)으로 하면 된다.

이주사랑 기자 jsrl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