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유 수유 오래하면 가계 수입 준다?

젖 뗄 무렵 더 이상
일 안하는 비율 높아

모유 수유는 정말 좋기만 한 걸까. 시사주간지 '타임'이 최근 파격적인 모유 수유 사진을 표지 사진으로 실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모유 수유의 장단점에 대한 논란이 다시 한번 점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모유 수유의 이점은 1980년대 들어 부각되기 시작해 많은 산모들이 모유 수유 대열에 합류하는 추세가 이어져 오고 있다. 미국의 경우 특히 대학 교육을 마친 백인 여성들이 이 흐름을 주도하는 양상이다.

모유 수유가 분유로 대표되는 유동식보다 젖먹이나 산모 모두의 건강에 좋다는 점은 널리 인정되고 있다. 모유 수유는 또 물을 끓이는 등 유동식을 만들 때 따르는 번거로움이 없고 일체의 비용지출이 사실상 없다는 점도 장점으로 인식되고 있다. 모유 수유를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사람들은 모유 수유가 유동식 먹이기보다 장점이 압도적으로 많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최근 일부 전문가들은 이 같은 인식에 대해 모유 수유에 따른 불리함이 제대로 조명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고 반박하며 장기적인 안목에서 균형 잡힌 시각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아이오와 대학의 매리 누넌 교수도 그 같은 인물 가운데 하나이다. 누넌 교수는 1980년과 1993년 사이에 20대 혹은 30대의 나이로 첫 아이를 낳았던 여성 1313명을 추적조사한 결과 모유 수유를 한 여성들의 경우 가계 소득이 현저하게 줄어든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누넌 교수는 1313명의 여성들을 유동식 수유 6개월 이내 모유 수유 6개월 이상 모유 수유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출산 후 가계 소득 변화를 추적했다. 그 결과 6개월 이상 장기간 모유 수유를 한 여성들은 대부분 아이가 젖을 뗄 무렵 파트 타임으로 일하거나 전업 주부로서 더 이상을 일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파악하게 됐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