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름철 식중독 주의하세요", 한인식품인협 주의 당부…수산물은 원산지 확인해야

필라한인식품인협회가 여름철 식중독 위험을 경고하며 안전한 식품 구입 요령을 설명하고 나섰다.

협회는 웹사이트를 통해 조개나 새우 등 갑각류를 구입할 땐 원산지를 확인할 것을 요청했으며 꽁꽁얼은 생선을 실내온도로 녹이는 것은 금지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사이트에는 "여름에는 기온이 높기 때문에 조리후 즉시 먹거나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불필요하게 실내온도에 방치해 두면 각종 박테리아가 자연발생적으로 생기며 이는 식중독으로이어진다"는 내용의 경고문이 담겨 있다.

다음은 협회가 권고하는 식품 구입 요령.

▶마켓에서 식품을 고를때=육류 포장이 새는 경우는 사지 않는다. 다른 음식간의 교차 오염 위험이 있기때문. 또 미리 잘라 놓은 과일은 냉장보관이확실한 경우에만 구입하며, 그렇지 않은 경우는 사지않는다. 장을 볼 때도 생고기와 해산물은 카트에서 다른 식품과 접촉이 되지 않도록 잘 담아 놓거나 한 번 더 비닐봉투로 싸서 담는다. 더운날 장을 본 후 집에 30분내에 가지 못하는 경우 상하기 쉬운 음식은 트렁크보다 자동차 뒷 좌석 그늘진 곳에 둔다.

▶집에서 보관법=고기를 재워둘때도 상온에 두지 말고 냉장고에 둔다. 고기를 재워두었던 남은 양념을 양념장으로 쓰지 않는다. 생고기는 물로 씻지 않는다. 육류를 씻다가 육즙이나 박테리아가 튀어 싱크대나 부엌 카운터를 오염시킬 수 있다. 만약 씻게 되면 싱크대나 부엌 카운터는 철저하게 깨끗이 닦고 청결하게 위생을 유지한다. 냉동육류를 해동할 때도 상온에서 하지말고 냉장고에서 하며, 육즙이 흘러내려 다른 음식을 오염시킬 수 있으므로 그릇을 하나 더 받쳐 해동한다. 비닐포장된 식품을 찬물에 해동시킬때는 물을 30분마다 갈아 준다. 해동된 음식은 바로 조리 한다.

▶야외활동시=음식과 음료는 분리해 보관하고 아이스박스나 푸드 컨테이너를 둘 때 직사광선은 피한다. 박테리아는 화씨40~140도 사이에서 잘자란다. 생고기를 두는 그릇과 익힌 음식을 담는 그릇을 따로 쓴다.

박춘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