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창엽 기자의 귀연일기] 알고보니 난 '노동체질'…농사규모 더 늘려볼까

"뭔 일을 그렇게 열심히 헌데유." "정말 부지런 하시네." 지난 두어 달 남짓 동네 할머니 할아버지들한테 십 수번도 넘게 이런 말을 들었다. 해가 뜨기도 전인 오전 6시부터 삽 자루를 들고 나대는 나를 보고 이런 식으로 한마디씩 하는 거였다. 이스트 밸리에 들어와 집 짓고 난 뒤 농사 지으며 살겠다고 했을 때 동네 어른들 중 상당수는 반신반의하는 눈치였다. 그러나 이제 시골 생활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아서 그렇지 내 진의를 의심하는 동네 사람들은 없다.

"어? 몰라봤슈. 미안허요. 전에는 얼굴이 허연했는데 지금은 새깜해져버렸네. " 어떤 동네 할아버지 한 분은 마당에서 작업을 하는 나를 보더니 일당을 받고 일하는 인부인 줄 알았다고도 했다. "언니 오빠 이게 뭐예요. 자식을 완전히 상 농사꾼을 만들었네. " 두어 달에 한번 꼴로 들르는 칠순이 다 된 고모 한 분은 얼마 전 내 행색을 보고서는 안타까워서 어머니 아버지에게 발을 동동 구르며 말했다. "조카 뭐 할려고 이렇게 고생을 혀." 고모는 고개를 내 쪽으로 돌리며 안쓰러워 했다. 나는 그냥 웃으며 "몸이 좀 힘들지만 좋다"고 답했다.

일 머리가 잘 돌아가지 않는 편이어서 몸이 다소 힘든 건 사실이다. 그러나 나는 감히 막노동 체질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지난 두어 달처럼 휴일도 없이 순수하게 하루 평균 9~10시간씩 몸을 부리며 살기는 힘들 수도 있다. 내 나이도 오십 줄을 넘었다. 육체적으로도 지금과 같은 막노동은 잘해봐야 앞으로 10년 정도나 할 수 있을 게다. 하지만 방에 가만 있으면 몸이 근질거려 참을 수 없는 게 막노동이 내 성정에 맞는 게 분명하다. 하루 이틀이지 끼니 때마다 수저를 거두기 무섭게 집밖으로 달려나가 농기구며 연장을 집어 드는 게 즐겁고 기쁘니 이건 체질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지난 가을 귀국해 이스트 밸리로 들어온 뒤 겨울 아주 추울 때 며칠을 빼고는 반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지금까지 휴일답게 푹 쉰 날은 손에 꼽을 정도다. 몸으로는 참 열심히 살았다고 자부할 수 있는 시기였는데 물론 누가 시켜서 그렇게 하지는 않았다. 나도 내 자신이 노동 체질이라는 걸 이번에 난생 처음 알았다. 파워는 좀 있는 편이지만 섬세함은 크게 떨어진다는 사실도 깨닫게 됐다. 나름 내 자신을 재발견한 셈이다. 육체적으로는 상체 관절 그러니까 어깨 손목 손가락 등이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라는 점도 확인하게 되었다. 다만 허리는 상당히 튼튼하게 타고났다는 점도 알게 됐다. 그 전에는 내 신체 어디가 약하고 강한지를 잘 몰랐다.

최근에는 갑자기 농사 규모를 좀 더 키워보고 싶은 생각이 저절로 들었는데 이 또한 막노동 쪽에 대한 자신감과 재미에서 비롯된 게 아닌가 생각된다. 현재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경작지는 밭을 중심으로 2만 스퀘어 피트가 좀 못 된다. 가능하다면 내년쯤에는 얼마간 남의 땅을 빌려서라도 작물 경작 면적을 늘려보고 싶다. 지난 해 12월 김장에 이어 보름 전에는 배추 몇 포기로 김치로 담고 또 된장도 작은 항아리로 하나 가득 담갔는데 김치와 된장 등 발효식품으로 남의 입맛을 사로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은 아직 생겨나지 않고 있다.

당초 시골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현금은 발효 식품을 만들어 팔아서 주로 충당할 계획이었다. 각종 김치와 간장 된장 고추장 젓갈 장아찌 등이 그 것들이다. 이들 발효 식품은 대량으로 생산하는 게 아니라 우리 식구들에게 필요한 것보다 좀 더 양을 늘려 잡아 만들어서 남은 걸 판다는 생각이었다. 예를 들어 우리 식구에게 필요한 고추장이 한 단지라면 세 단지를 담아서 나머지 두 단지를 파는 식이다. 헌데 최근 막노동에 대해 자신감이 붙으면서 발효 식품 생산을 약간 줄이는 대신 농사 규모를 다소간 늘려 현금을 확보할 수도 있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

이 모든 게 다 머릿속의 생각뿐이라 실제로는 시행착오가 적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사실 자체로 즐겁고 힘이 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