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잭팟 당첨자 없는 VA 학교 대박…복권 수익금 2200만불 공립학교 기금으로

사상 최고 당첨금으로 미 전역을 들썩였던 메가밀리언 복권 덕분에 버지니아주 공립학교도 거액의 주인공이 됐다.

2일 WTOP에 따르면 6억4000만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당첨금이 걸렸던 이번 복권은 버지니아에 잭팟 당첨자는 없었어도 약 2200만 달러라는 판매 수익금을 안겨다 줬기 때문이다.

주법상 수익금은 모두 공립학교 기금으로 쓰이게 된다.

주 복권 당국은 또한 주내 복권 판매업소들의 경우 이번 복권 판매에 대한 커미션으로 총 240만 달러 이상을 벌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이뤄진 복권 추첨에서는 메릴랜드 볼티모어를 포함한 일리노이와 캔자스주 등 3개 주에서 1등이 나왔다. 이들은 각각 약 2억1333만 달러의 돈 방석에 앉게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